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3523 0032018120649323523 02 02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오늘 밤 강추위 온다…내일 출근길 곳곳 영하 10도 이하(종합)

글자크기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서울 최저기온 내일 -9도·모레 -11도

연합뉴스

버스 기다리는 시민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앞에서 온몸을 꽁꽁 싸맨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xanadu@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6일 밤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가 전국을 덮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지기 시작해 오늘 밤에는 중부 내륙과 경북 북부에 한파특보가 발표되겠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인천, 경기 북부, 경북 북부, 충북 북동부, 강원 등에는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이번 추위는 5km 상공의 영하 25도 찬 공기가 한반도 북서쪽에서 내려온 데 따른 것이다.

7일부터는 곳곳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아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울 전망이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7일 영하 9도로 떨어지고 토요일인 8일에는 영하 11도까지 내려가겠다.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강추위는 당분간 계속돼 다음 주 월요일인 10일까지는 전국적으로 기온이 평년보다 3∼10도 정도 낮은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정도의 차이는 있어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은 다음 주까지 계속되겠다.

연합뉴스

'춥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앞에서 온몸을 꽁꽁 싸맨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xanadu@yna.co.kr (끝)



서해상 눈구름대가 유입됨에 따라 7일 새벽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는 눈이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눈은 같은 날 밤 충남 내륙과 전라 내륙으로 확대돼 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절기상 대설(大雪)인 7일 밤부터 8일 오전 사이 충남 서해안, 전북 내륙, 전남 서해안 등에는 최고 7㎝ 많은 눈이 예상된다. 충남과 전북 일부 시·군에는 이날 오후 4시 대설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전북 서해안의 경우 최고 10㎝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충남 내륙과 전남 내륙에서도 최고 5㎝ 적설량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의 지속 시간이 길고 기온이 낮아 내리는 눈이 대부분 쌓이면서 빙판길이 예상된다"며 "시설물 관리와 보행자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만, 이번 눈은 하층 바람 변화와 눈구름 고도 등에 따라 눈이 오는 지역과 적설량 등 변동 가능성이 커 상황은 유동적이다.

6일 밤부터 7일 새벽 사이에는 곳곳에 강풍까지 가세할 전망이다. 특히, 서해안과 강원 영동 지방에는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그 밖의 해안에도 당분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내륙에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현재 동해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발효 중인 풍랑특보는 6일 밤∼7일 새벽 대부분 해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