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3515 0722018120649323515 02 0201001 5.18.16-RELEASE 72 JTBC 0

윤장현 속인 사기범, 문 대통령까지 사칭하다 결국 '덜미'

글자크기
[앵커]

권양숙 여사를 사칭해서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에게 수억원을 뜯어낸 사기범이 또 다른 사기를 벌이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사칭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전 시장을 통해 자신의 딸을 취업시킨 학교 측에 돈을 요구한 것인데, 결국 여기서 꼬리를 밟혔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사기범 49살 김모 씨는 지난 9월 딸이 기간제 교사로 채용된 학교 법인 대표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자신은 권양숙 여사고, 윤장현 전 시장에게서 소개를 받았으니 조용히 통화를 하자는 내용이었습니다.

법인 대표가 윤 전 시장에게 확인했지만 권 여사가 맞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김 씨는 법인 대표에게 자신의 아들을 취직시켜주고 5억 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법인 대표가 계속 의심하자 당시 평양을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을 사칭한 문자까지 보냈습니다.

그러나 법인 대표가 봉하 마을에 확인한 결과 사기라는 것이 드러났고,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김 씨는 범행이 들통날 때까지 10개월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 권 여사의 딸 등 6명을 사칭했습니다.

김 씨의 사기 사례는 청와대가 지난 10월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칭범죄 관련 발표문'에도 등장했습니다.

경찰은 오늘(6일) 채용비리에 연루된 윤 전 시장과 사립학교 관계자 등 5명을 직권남용과 업무 방해 혐의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네팔에 체류 중인 윤 전 시장의 선거법 위반 혐의도 수사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정진명, 장정원, 박인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