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2096 0112018120649322096 08 0802001 5.18.16-RELEASE 11 머니투데이 48265173

카카오 카풀, 출시 직전 국회 요구로 전격 '보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카카오모빌리티, 6일 오후 출시 결정했다 철회… 연내 출시 여부 미지수]

머니투데이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 출시 직전에 국회의 요구로 출시를 보류했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날 이날 오후 2시부터 카풀 시범 서비스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날 서비스 개시에 앞서 최종 협상을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산하 카풀 TF 등 요구로 출시 결정을 철회했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사전 카풀 기사 모집을 통해 7만명이 넘는 기사를 모았다. 기본료를 3000원으로 책정하는 등 서비스 출시를 위한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하지만 국회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출시에 제동을 걸면서, 연내 출시가 가능할지조차 미지수다. 현재 카풀 TF는 내년 초까지 택시와 카풀업계의 협의를 이끌어낸 뒤,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카풀 서비스 개시를 위해 다양한 논의를 했고, 의견을 받아오는 과정이 있었던 것은 맞다"며 "서비스 일정은 다양한 변수들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출시에 제동을 건 데 대해 기업의 의사결정 체계를 무시한 처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여러 카풀 중개 앱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국회가 특정 기업의 서비스 출시를 막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며 "국회가 기업의 정당한 사업을 막을 수 있는 법적 근거부터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진욱 기자 sjw@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