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1257 0012018120649321257 03 0306001 5.18.16-RELEASE 1 경향신문 0

서울서 번지는 집값 하락세···수도권, 4개월만에 하락 전환

글자크기
수도권 집값이 4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서울 강남에서 시작한 집값 하락세가 강북에 이어 경기도 등으로 번지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3일 조사 기준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3% 하락했다. 경기 지역 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은 지난 8월 첫째주(-0.01%) 이후 17주 만에 처음이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9.13부동산대책 이후에도 ‘갭 메우기’ 영향으로 한동안 상승세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들어 상승폭이 크게 둔화했으며 지난주 보합에서 하락으로 돌아섰다. 그 중에서도 성남 분당구의 아파트값은 마이너스 0.18%로 지난주(-0.12%)보다 낙폭이 커졌다. 과천시는 2주 연속 마이너스 0.02%를 기록했다. 지난주 보합이었던 고양 일산동구와 남양주는 각각 0.06%, 0.01% 하락했다.

서울 집값은 4주 연속 하락세다. 이번주 마이너스 0.06%로 하락폭도 지난주(-0.05%)보다 확대됐다. 9.13대책 효과에다 기준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풀이된다. 강남북 모두 낙폭이 커졌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가장 하락폭이 큰 곳은 강남구로, 0.17% 떨어졌다. 이어 송파(-0.16%), 용산(-0.15%), 서초(-0.11%) 등 최근 단기간에 집값이 급등했던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이에 따라 수도권 집값은 마이너스 0.03%로 지난 7월 넷째주(-0.01%) 이후 19주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전국 아파트값은 마이너스 0.05%로 지난주(-0.04%)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7% 떨어졌다. 서울은 전주와 같이 0.06% 하락했다. 그러나 신규 입주 물량이 많은 수도권 전셋값이 0.08% 빠져 전주(-0.07%)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지방도 0.07% 떨어져 전주(-0.06%)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