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17279 0522018120649317279 04 0401001 6.0.15-RELEASE 52 뉴스핌 41172987

美민주당, ‘러시아스캔들’ 트럼프 최측근 증언 특검에 전달예정

글자크기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조재완 기자 =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러시아 스캔들’의 새로운 증거가 될 만한 자료를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에 제출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각) 사안에 정통한 외교 소식통 3명을 인용해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의 비공개 청문회 증언 기록을 1월 중 특검팀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들이 제출할 자료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와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로저 스톤 전 고문, 코리 르완도스키 전 트럼프 대선후보 선거본부장, 호프 힉스 전 백악관 공보국장, 로나 그래프 전 개인비서, 키스 쉴러 전 대통령집무실 운영국장 등이 공화당이 다수를 차지한 하원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한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은 지난주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올해 초 의회에서 트럼프의 ‘모스크바 부동산 프로젝트’에 관해 거짓 진술을 했다고 시인했다. 코언은 모스크바 프로젝트와 관련한 모든 노력이 2016년 1월에 끝났다고 진술했으나, 실제 트럼프가 대선에 뛰어든 이후에도 사업 추진이 계속됐다고 말을 바꿨다. 코언이 유죄를 인정하면서 민주당원들이 다른 트럼프 측근들의 증언도 재검토할 것이란 추측이 이어졌다.

공화당은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지난 9월 열린 위원회의 청문회 기록 전문을 뮬러 특검팀에 보내자는 민주당 측 제안을 거절했다.

공화당은 당시 회의에서 미 국가정보국에 53개에 달하는 증언 기록을 전달하는 안을 두고 표결을 부쳤다.

위원회는 지금까지 미 대선 때 트럼프 캠프 외교정책 고문이었던 카터 페이지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보좌관이었던 에릭 프린스, 사설 정보업체 퓨전GPS 창립자인 글렌 심슨 등 증인 3명의 인터뷰 내용만 공개했다.

뉴스핌

아담 B.쉬프 상원의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하원정보위원회 위원장인 아담 B.쉬프(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원 측 대변인은 뮬러 특검팀에 증언 기록을 전달하는 것이 형사 고발감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증인으로 “소환될 가능성이 없진 않으나 우리는 특검팀에 자료를 제공하기로 결심했다”며 “특검은 자료의 증거 채택 여부를 검토하는 동시에 (증인들의) 잠재적 위증 가능성도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소식통 두명을 인용해 뮬러 특검팀이 쿠슈너와 트럼프 주니어 등 최측근과 스톤 전 고문의 거짓 증언 여부를 이번 기록본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 보도에 대해 스톤 측 변호사인 그랜드 스미스는 당시 스톤의 증언은 “완전히 정확했다”고 주장했고, 쿠슈너와 트럼프 주니어, 힉스, 그래프 변호단은 언급을 거부했다. 르완도스키와 쉴러 변호사는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위원회 소식통에 따르면 스톤 전 고문은 당시 청문회에서 위키리크스(WikiLeaks·정부나 기업의 불법행위, 비리 고발 사이트)나 창립자인 줄리안 어샌지와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위키리크스는 2016년 대선을 몇주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의 선거본부장인 존 포데스타의 개인 이메일 수백통을 공개한 바 있다.

뮬러 특검은 2016년 미 대선 당시 트럼프 선거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chojw@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