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299574 1102018120649299574 08 0805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44033313000 1544033488000

[IF] 빛 공해 심한 지역 살수록 수면제 처방일수 두배 높아

글자크기
빛 공해가 불면증을 부른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인공조명이 노년층의 수면 리듬을 파괴할 수 있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대규모 인구 조사를 통해 입증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수면의학회는 지난달 30일 "민경복 서울대 의대 교수(예방의학교실) 연구진이 도시의 빛 공해와 60대 이상이 겪는 불면증 간의 상관관계를 입증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수면의학 저널'에 실렸다.

조선비즈

한국의 야간 위성사진을 보면 대도시의 빛 공해가 심각한 수준임을 알 수 있다(왼쪽). 오른쪽 그림은 지역별 빛 공해 정도를 색깔별로 나타낸 것으로 빛 공해가 심할수록 노란색에 가깝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2002~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를 토대로 60세 이상 5만2027명의 수면제 처방 기록을 조사했다. 심각한 수면 장애가 있는 환자는 조사 대상에서 배제했다. 중증 환자는 환경 요인보다 인체 내부의 문제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노년층의 22%는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들을 지역별로 분류하고 각 지역의 빛 공해 정도와 비교했다. 그 결과 빛 공해가 가장 적은 1군 지역에서는 조사 기간 중 수면제 평균 처방 일수가 19.10일이었는데, 가장 심한 4군 지역에서는 35.24일로 나타났다.

민 교수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이 촬영한 우리나라 야간 위성 영상을 토대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를 4개 군으로 분류했다. 위성은 야간 빛 강도를 1㎠당 0~63나노와트로 표시한다. 연구진은 빛 강도가 22.05 이하인 지역을 1군으로, 61.61 이상인 지역을 4군으로 분류했다. 4군은 서울과 같은 대도시들이었다.

민 교수는 "보건 당국은 다른 환경 오염원보다 빛 공해에 관심을 덜 나타낸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는 빛 공해가 실제로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ywlee@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