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288510 1112018120549288510 01 0101001 5.18.16-RELEASE 111 서울경제 49253072

文 대통령 “靑, 특감반 비위 문제 대처 잘해” 조국 신임 확인

글자크기

"특감반 개선방안 조속 마련하라" 지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각종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 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신임을 재확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문제 처리에 대해 조 수석의 대처가 잘 이뤘다는 뜻을 밝혔다.

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4일 귀국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감반 문제에 대해 보고받고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임 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문제의 진행 경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보고를 받고서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라는 요지의 지시를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특히 “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응답했다.

‘조 수석 퇴진에 대해서도 그럴 의도가 없다는 뜻으로,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 문제 뿐 아니라 음주운전 등 공직기강 해이 문제가 계속 불거졌는데,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이나 조 수석이 입장을 낼 계획은 없느냐’는 말에는 “특별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조 수석이 보고한 내용과 대검의 감찰 내용이 대동소이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도 나왔지만, 김 대변인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말씀드리기 쉽지 않다. 결과를 지켜보자”고 답변했다.

/윤서영 인턴기자 beatriz@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