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191622 0232018113049191622 04 0403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43536927000 1543536941000

'러시아스캔들' 트럼프 옭아매나…코언 "의회서 허위진술" 유죄 인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지난 2016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지난해 의회에서 거짓 진술했다면서 유죄를 인정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작지 않은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코언 변호사는 이날 뉴욕연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해 지난해 상ㆍ하원 정보위원회 조사에서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거짓 증언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그를 '개인1'이라고 칭하면서 "'개인1'의 정치적 메시지와 일치하는 허위 진술을 했다"고 법정에서 말했다.

코언은 상ㆍ하원 조사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모스크바에 트럼프 타워를 지으려는 계획인 '모스크바 프로젝트'에 대해 발언한 바 있다. 그는 모스크바 프로젝트 사업과 관련한 모든 노력이 2016년 1월까지 끝났다고 의회 정보위에서 말했다. 하지만 사실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후보가 된 이후인 2016년 6월까지 이런 노력이 계속됐다고 법원에 진술했다. 이 시기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비경선을 하던 중요한 시기로 예비선거 이전에 사업이 마무리 됐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 거짓 진술을 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참석차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코언은) 선고 형량을 가볍게 하기 위해 거짓말하는 나약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코언은 지난 8월 탈세, 금융사기 등 개인 비리와 선거자금법 위반 등의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수사에 협조하면서 형량을 감형받는 플리바게닝을 선택했다. 로버트 뮬러 특검에 따르면 코언은 뮬러 특검과 최소 일곱차례 이상 만나 수사에 협조했다. 외신들은 코언이 이번 허위 진술을 인정하는 대신 형량을 감형받는 방안을 추가로 시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