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124957 0012018112749124957 02 02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popular

용산구, 관내 임시유휴지 주차장으로 쓴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서울 용산구 국제업무지구 부지를 활용해 만든 거주차우선주차장.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관내에 사용하지 않는 임시유휴지를 일정 기간 주민들을 위한 주차장으로 운영한다.

용산구는 용산국제업무지구(철도정비창)와 옛 중대용산병원 등 코레일 임시유휴지 2곳에 거주자우선주차면 92개를 신설·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주차장 면적은 국제업무지구 1079.5㎡(40면), 옛 중대용산병원 2651.9㎡(52면)이며 사용기한은 2020년 말까지다.

옛 철도정비창 주차장 활용은 주민들이 약 3년 전부터 용산구에 요구했던 일이다. 용산구는 부지 소유주인 코레일과 수차례 협의 끝에 지난달 토지 무상사용 계약을 맺었다. 단 코레일이 별도 사업을 추진할 경우 사용허가를 조기 취소할 수 있다는 조건에서다.

용산구는 부지를 확보한 후 이달 초부터 도로포장 및 도색작업과 카스토퍼, 펜스, 보안등, 폐쇄회로(CC)TV 등을 설치했다.

해당 주차장은 관할 기관인 이촌2동주민센터와 한강로동주민센터에서 주민들이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미 거주자우선주차를 신청한 210명을 대상으로 자리를 순차 배정한다. 순서는 배정기준표에 따른다.

거주자우선주차장 이용료는 월 2만~4만원 수준으로 구 시설관리공단이 위탁 운영하며 12월1일 정식으로 개방한다.

한편 용산구는 주차면 신설 외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사업’도 벌이고 있다. 특정시간대 비어있는 부설주차장을 주민들을 위한 거주자우선주차장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용산구는 한국폴리텍대학, 숙명여대 등 7곳과 협약을 체결해 주차면 147개를 확보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레일 서울본부와 함께 민간 유휴지 활용 주차장 조성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었다”며 “서부이촌동, 한강로동 일대 주차난 해소에 기여하고 불법주정차로 인한 이웃 간 분쟁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주 기자 jinju@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