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111783 0242018112749111783 03 0306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동네방네]용산구, 국제업무지구 임시유휴지 주자장으로 활용

글자크기

코레일과 토지 무상사용 계약… 거주자우선주차 92면 신설

국제업무지구(1079.5㎡)·옛 중대용산병원(2651.9㎡) 활용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용산구가 코레일 서울본부와 손잡고 주택가 주차난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

용산구는 최근 국제업무지구(철도정비창)와 옛 중대용산병원 등 코레일 임시유휴지 2곳에 거주자우선주차면 92면을 신설했다고 27일 밝혔다. 주차장 면적은 국제업무지구 1079.5㎡(40면), 옛 중대용산병원 2651.9㎡(52면)로 사용기한은 2020년 말까지다.

철도용지 주차장 활용은 주민들이 약 3년 전부터 용산구에 요구했던 일이다. 구와 코레일은 수차례 협의 끝에 지난달 토지 무상사용 계약을 맺었다. 단 코레일이 별도 사업을 추진할 경우 사용허가를 조기 취소할 수 있다는 조건을 걸었다.

구는 부지 확보 후 이달 초부터 도로포장 및 도색작업과 카스토퍼, 휀스, 보안등, 폐쇄회로(CC)TV 등 설치를 이어왔다. 소요 예산은 약 1억7000만원이다.

이촌2동주민센터와 한강로동주민센터는 주민들이 이곳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거주자우선주차 기 신청자(210명)를 대상으로 자리를 순차 배정한다. 순서는 배정기준표에 따른다.

거주자우선주차장 이용료는 월 2~4만원 수준이다. 구 시설관리공단이 위탁 운영하며 12월 1일 정식으로 시설을 개방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레일 서울본부와 함께 민간 유휴지 활용 주차장 조성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었다”라며 “서부이촌동, 한강로동 일대 주차난 해소에 기여하고 불법주정차로 인한 이웃 간 분쟁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용산 국제업무지구 부지를 활용해 만든 거주차우선주차장(40면)용산구 옛 중대용산병원 부지를 활용해 만든 거주차우선주차장(52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