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991584 1112018112048991584 02 0201001 6.0.16-HOTFIX 111 서울경제 0 popular

"해방촌 108계단 정상까지 1분 만에 올라요"

글자크기

용산구 '경사형 승강기' 준공

서울경제


서울 용산구 용산2가동 해방촌에 경사형 승강기(사진)가 개통돼 주민과 관광객들의 이동이 편리해졌다.

용산구는 지난 19일 ‘신흥로 108계단 이동편의시설 공사’ 준공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시내 주택가에 설치된 첫 번째 경사형 승강기다.

용산구는 지난해 11월 폭 6m, 길이 53m 규모의 108계단 가운데 화단 부분에 분당 60m 속도로 이동하는 15인승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를 시작했다. 승강기를 타면 계단 아래부터 정상까지 1분 만에 이동할 수 있다.

1~4층까지 타고 내릴 수 있는 승강장도 설치했으며 승강기 주위에는 96m의 방호 난간을 둘렀다. 경사형 승강기를 만드는 데는 총 2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해방촌 108계단은 1943년에 생겼다. 일제가 전몰장병 추모를 위해 ‘경성호국신사’를 지으면서 참배길로 계단을 만들었다. 이후 신사는 없어졌고 용산2가동과 후암동 주민들이 계단을 이용해왔다.

해방촌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겨울철 눈 오거나 할 때 계단 오르기가 참 힘들었는데 승강기 덕분에 이제는 편하게 다닐 것 같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 다른 주민은 “동네 어르신들이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들어 했는데 한결 편해졌고 이 승강기가 관광명소가 돼 해방촌에도 관광객이 많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해방촌 테마가로 1단계(HBC테마가로) 조성 공사도 조만간 끝낼 계획이다. 신흥로 한신아파트 입구부터 기업은행 사거리까지 550m 구간이다. 용산구는 이곳에 보도를 신설하고 보안등을 개량했으며 불법 주정차 예방을 위한 폐쇄회로(CC)TV도 설치했다.

2020년까지 진행되는 테마가로 조성공사가 마무리되면 ‘남산 가는 골목길(마을 흔적 여행길)’, ‘역사문화 탐방로(역사 흔적 여행길)’ 등이 이어진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2가동, 후암동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108계단 경사형 승강기 설치를 모두 마무리했다”며 “지역 주민은 물론 남산 아래 첫 마을을 찾는 관광객에게도 편의와 재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