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934418 0242018111848934418 02 0201001 5.18.30-RELEASE 24 이데일리 0

[인터뷰]"암호화폐 생태계 활성화, 지방은행에도 기회"

글자크기

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 인터뷰

"내년 한국 1위, 내후년 세계 1위" 3대 방침 제시

중국과 협업 마중물..산학협력은 동아리 단위까지

"은행들 눈치만..정부 규제 가이드라인 서둘러야"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우리 목표는 한국 블록체인·암호화폐 생태계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파트너 역할에 충실하며 세계 1위 거래소를 만드는 것입니다. 국내에서도 지방 은행에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는데, 현재 규제 공백 상황은 아쉬울 따름이죠.”

박시덕( 사진·54) 후오비코리아 대표는 지난달 창립 1주년을 맞아 가진 내부 임직원이 참석한 기념식에서 ‘2019년 국내 1위, 2020년 글로벌 1위’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후오비는 중국에서 출발해 현재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사다. 지난해 10월 한국법인 설립, 올 3월 30일 암호화폐 거래소 개설 후 국내 3위까지 치고 올라갔던 성장세를 이어 세계 최대 거래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이사 CEO. 후오비코리아 제공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소재 후오비코리아 사업장에서 만난 박시덕 대표는 “비전 달성을 위해 3대 경영방침을 수립하고 전사적으로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밝힌 3가지 방침은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중심경영’ △변화와 혁신을 중심으로 한 가치창조경영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지속가능경영’ 등이다.

한국법인은 후오비가 해외에 설립한 첫 해외법인이다. 그만큼 후오비그룹은 한국을 중요한 전략시장으로 여기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단순히 거래 활성화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 생태계의 성장과 확산, 나아가 한국 블록체인 산업의 글로벌 진출에 함께 하겠다는 의지도 갖고 있다. 특히 후오비 중국 사업부가 소재한 중국 하이난성과 제주특별자치도 등 국내 지자체 사이 협력관계를 이끌어내는데 마중물 역할도 모색하고 있다.

박 대표는 “현재 국회에서는 다양한 합동 발전 논의 제안이 오고 있으나 중앙정부는 움직임이 없다”며 “복수의 지방자치단체에서도 협업 논의를 위해 최근 자리를 가진 바 있다”고 말했다. 또 고려대, 서강대 등과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최근에는 블록체인 관련 대학 동아리들과도역시 협업을 논의 중이다.

후오비코리아는 또 후오비그룹이 보유한 여러 인프라와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블록체인 개발업체와의 협력도 확대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후오비 메나(Huobi MENA)는 클라우드 기반의 암호화폐 거래소 구축은 물론, 향후 인공지능(AI) 기반 자동 매매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계속 이어지는 거래소 관련 사기(스캠) 행위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FDS)처럼 (금융권이 활용하는)내부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시중은행 지점장 등을 거치며 금융권에서만 20년 이상 근무했고, 후오비코리아에도 처음에는 준법감시인으로 합류했다 올 6월부터 대표를 맡아 이끌고 있다.

그만큼 금융권 입장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그는 “현재 계좌연동을 위해 여러 은행과 접촉하고 있으나, 정부의 규제 공백 상태로 인해 시중은행들이 눈치를 보고 있다”며 “지방은행들도 관심은 많이 보이지만 여러 이유로 망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각 기반 지역에 한정돼있던 지방은행들에게 분명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인터넷 쇼핑몰도 은행가면 금방 가상계좌 열어주는데 암호화폐 거래소에는 유독 기회를 주지 않는 등 불확실성이 빨리 제거될 수 있도록 정부의 규제 가이드라인이 빨리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