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3422 0562018110948773422 09 0901001 5.18.13-RELEASE 56 세계일보 0

[사설] 염불은 안 하고 지도부끼리 당권 싸움 벌이는 한국당

글자크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어제 해촉했다. 김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해촉 배경을 밝혔다. 전 위원도 “개혁을 거부하는 정당에 무슨 미련 있겠나”라고 반격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2월 전당대회 개최 입장을 고수해 왔으나 전 위원은 “당 쇄신을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7월 전대’를 주장해왔다. 급기야 김 위원장이 “언행을 주의하라”고 경고하자 전 위원은 “길을 가다 보면 소도 마주치고 개도 마주친다”고 반발했다.

전 위원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십고초려했다”면서 데려온 외부 인사다. 하지만 전 위원의 튀는 발언이 잇따르면서 잡음이 일기 시작했다. 전 위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태극기 부대는 극우가 아니다”, “박근혜 (탄핵 관련) 끝장토론을 해야 한다”며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학자로서의 의견과 조강특위 위원으로서의 의견이 잘 구분이 안 돼 혼란이 많은 것 같다”고 사실상 공개 질책했다. 결국 두 사람은 2020년 총선과 공천권으로 이어지는 전당대회 개최를 둘러싸고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고 말았다.

침몰하는 당을 구조하기 위해 투입된 구원투수들이 결별 수순을 밟으면서 한국당 쇄신 작업은 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됐다. 인적 쇄신에 차질이 생기고, 김 위원장 리더십에도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전 위원의 직설화법을 놓고 비판이 나오지만 김 위원장의 책임도 작지 않다. 김 위원장이 스스로 리더십을 챙기지 못하고 자신이 해야 할 인적 청산의 칼을 전 위원에게 ‘재하청’ 주는 순간부터 일찌감치 실패가 예견됐다.

한국당은 지난달 24일로 비대위 출범 100일을 맞았지만 당 쇄신 작업은 흔적조차 찾기 어렵다. 지난 8월 비대위 구성 당시 10%였던 당 지지율은 어제 발표된 갤럽 여론조사에서 14%에 그쳤다. 6·13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로부터 철저히 버림을 받고도 여태껏 정신을 차리지 못한 탓이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반성을 해도 모자랄 판에 한 줌도 안 되는 당권을 놓고 싸움을 벌이니 국민의 눈길이 갈 리 있겠는가. 공도동망의 패망에서 벗어나려면 지도부와 의원들이 자신의 기득권부터 내려놓아야 한다. 당을 해체한다는 각오로 다시 시작해야 살길도 열린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