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3376 0512018110948773376 06 0602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진짜사나이300' 특전사는 달랐다..첫날부터 '아찔'한 훈련(종합)

글자크기
뉴스1

'진짜 사나이 300'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진짜 사나이 300' 특전사는 달랐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 300'에서는 기존 멤버 오윤아, 안현수, 김재화, 매튜 다우마, 홍석 그리고 새로 합류한 오지호, 이정현, 감스트, 산다라박, 주이까지 10인이 특전사에 도전했다.

첫 만남부터 살벌했다. 교관의 카리스마가 심상치 않았다. 생활관에 입실하자 공수 교육생들은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군기가 바짝 들어 있는 모습으로 ' 진짜 사나이 300' 멤버들을 긴장하게 했다.

드디어 입교식이 시작됐다. 최강 특전사로 거듭나기 위한 관문인 공수 입교식을 준비한 교육생들은 긴장감이 더욱 커진 상황이었다. 감스트는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 진짜 죽었구나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대통령 경호실로 군대를 다녀온 오지호와 지난 방송에서 에이스로 등극했던 오윤아도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공수 입교식이 끝나자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특전사는 뜀걸음도 특별했다. 얼핏 봐도 경사진 길을 1km가 넘게 뛰어야 했다. 오로지 "악"소리에 구령을 맞췄다. 손으로 박수까지 맞춰 군가를 부르기도 했다. 산다라박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힘들어 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악의 순간이었던 것 같다. 박수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정신 없이 또 다른 훈련을 받았다. 아찔한 낙하산 강하 훈련이 기다리고 있었다. 훈련생들은 낙하산 강하 시범을 보고 특전사에 온 것을 더욱 체감했다. 여기에 죽음의 공수 체조까지 받았다.

7가지 동작을 교육받는 동안 열외가 이어졌다. 웃음기 많은 주이가 시작이었고 오지호, 김재화, 매튜, 산다라박까지 열외교관에게 향했다. 오지호는 "열외가 편할 때도 있었다. 그런데 열외자는 더 힘들게 하더라. 그때부터 열심히 했던 것 같다"라고 특전사의 열외는 남달랐다고 설명했다.

홍석, 이정현까지 열외교육에서 만날 수 있었다. 특전사의 열외는 그야말로 '열외 지옥'이었다. 지옥을 경험한 훈련생들은 칼 같이 동작을 맞추기 시작했다. 멤버들은 기합이 바짝 든 모습으로 자신과의 싸움을 해냈다.

고된 첫날 훈련으로 특전사 DNA가 자라나기 시작한 '진짜 사나이300' 멤버들이 앞으로의 훈련을 무사히 마치고 진정한 특전사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진짜 사나이 300'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