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3113 0432018110948773113 02 0201001 5.18.13-RELEASE 43 SBS 0

양진호 구속…'불법 음란물 왕국' 몸통 입증에 수사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폭행과 엽기적 강요 행위로 물의를 빚은 양진호 한국 미래기술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데 당장 웹하드 업체에 불법 음란물을 대량으로 올린 115명이 입건돼 조사받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 양진호 씨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변우섭 변호사/양진호 씨 변호인 : 책임을 인정한다는 취지에서 영장심사를 포기한 것입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폭행과 강요, 음란물 불법 유통 혐의 등에 대한 수사 기록을 중심으로 심사해 5시간 만에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양 씨는 수사 과정에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시인했지만, 필로폰 투약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양 씨를 구속한 경찰은 양 씨가 '불법 음란물 제국'의 몸통임을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우선 양 씨를 옥죄어 가기 위해 양 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그리고 필터링 업체인 뮤레카의 임직원 14명을 입건했습니다.

또 웹하드에 불법 음란물을 대량으로 올린 이른바 헤비 업로더도 115명을 입건해 55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했습니다.

헤비 업로더들이 불법으로 구한 음란물을 대량으로 올리고 금전적 대가를 받는 과정에서 양 씨 측과 유착한 경위를 구체적으로 밝혀내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은 또 디지털 성범죄 영상이 유통되는 과정에 양 씨의 지시나 개입이 있었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오영택)

▶[SBS D포럼] '새로운 상식 - 개인이 바꾸는 세상'
​▶[우리 아이 유치원은 괜찮을까] ② 중부·영남·호남·전국 종합
▶[끝까지 판다] 삼성 대규모 차명 부동산의 실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