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3061 0432018110948773061 02 0201001 5.18.13-RELEASE 43 SBS 48764521

종로 고시원 화재 '필사의 몸부림'…애먼 7명 목숨 삼켰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9일) 새벽 서울 종로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희생자들은 주로 나이가 있는 일용직 근로자들이었습니다.

먼저,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창문 밖으로 솟구쳐 나옵니다. 유리창이 다 깨졌고 건물 외장재까지 녹아내립니다.

소방 사다리로 가까스로 탈출하고 구조대가 부상자들을 급하게 옮겼습니다.

오늘 새벽 5시쯤 서울 종로의 한 고시원 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대가 신고 접수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불은 2시간 뒤에야 완전히 꺼졌습니다.

7명이 숨지고 11명이 화상과 골절상 등을 입었습니다.

사망자들은 모두 3층 거주자였는데 50대에서 70대 일용직 노동자가 많았고, 생계가 어려운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일본인 1명도 포함됐는데 학원 강사로 알려졌습니다.

[고시원 3층 주민/부상자 : 잠이 들어가지고, 깜깜했는데 누군가가 안에서 막 벽을 막 치는 소리가 나. 그 안에서 못 나오는 사람들, 불길에서 못 나오는 사람들 발로 차는 것 같아]

불은 301호에서 시작됐습니다.

여기 사는 70대 남성은 새벽에 일어나 전기난로를 켜고 화장실을 다녀오니 불이 붙어 있었고 이 불을 끄려고 했지만, 주변으로 번졌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3층 출입구에서 불이 시작돼 탈출 길이 막히는 바람에 생존자들은 건물 옆 관을 타고 내려가거나 옆 건물로 뛰어내려 목숨을 건졌습니다.

[이춘삼 씨/고시원 3층 주민 : (에어컨) 실외기 해서 옥상에 달아 놓은 거. 그게 딱 옆에 있잖아요. 잡고 어떻게 내려왔는지도 몰라요]

[고시원 2층 주민 : 저는 2층이라 계단에서 탈출한 거고. 아까 어떤 분은 매달려서 뛰어내리고]

3층에는 몸에 줄을 감고 건물 밖으로 탈출하는 완강기가 있었지만, 사용법을 몰라 완강기를 이용해 탈출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내일 경찰과 소방, 전기안전공사는 합동으로 화재 원인 감식에 나섭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주용진, 영상편집 : 하성원, 화면제공 : 종로소방서)

▶[SBS D포럼] '새로운 상식 - 개인이 바꾸는 세상'
​▶[우리 아이 유치원은 괜찮을까] ② 중부·영남·호남·전국 종합
▶[끝까지 판다] 삼성 대규모 차명 부동산의 실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