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2340 0512018110948772340 05 0507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두산 에이스' 린드블럼, 7이닝 10K 1실점 역투

글자크기
뉴스1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5회말 두산 린드블럼이 SK 최정의 타구가 파울이 되자 안도하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인천=뉴스1) 맹선호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SK 와이번스 타자들을 묶으며 승리 요건을 충족했다.

린드블럼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0-1로 끌려가던 두산은 8회초 정수빈의 투런포로 2-1 역전에 성공했고 린드블럼은 8회초 시작과 동시에 함덕주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린드블럼은 지난 4일 잠실에서 진행된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당시 린드블럼은 6⅓이닝 5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한동민, 박정권에게 홈런을 맞으며 패전투수가 됐다.

4일 휴식을 취한 뒤 다시 나온 린드블럼은 이날도 에이스 다운 모습을 보였다. 사사구로 한 차례 위기에 몰렸지만 7회까지 버텼다.

린드블럼은 1회부터 위력투를 보였다. 선두타자 김강민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한동민에게는 직구로 스탠딩 삼진을 잡았고 최정은 포크볼로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1회만 삼진 3개를 잡았다.

2회말에도 실점은 없었다. 린드블럼은 제이미 로맥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친 끝에 1루수 뜬공으로 잡았다. 박정권은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이재원에게 안타를 내줬다. 이후 김동엽에게 3루 방면 깊은 코스의 땅볼 타구를 내줬으나 허경민의 호수비로 3번째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3회말은 위험했다. 린드블럼은 선두타자 김성현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결국 김강민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허용했다. 평범한 2루 땅볼에 가까웠지만 1사 2루 상황에서 2루수 오재원은 2루 베이스 근처로 이동했고 김강민의 타구는 적시타로 이어졌다.

이후 린드블럼은 흔들리면서 한동민에게 볼넷, 최정에게 사구를 내줘 주자가 쌓였다.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로맥과 박정권을 연달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한숨을 돌렸다.

0-1로 밀린 가운데 린드블럼은 4회말 이재원에게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린드블럼은 까다로운 선두타자 김강민을 외야수 뜬공으로 잡은 뒤 한동민을 삼진으로 잡았다. 최정과도 13구에 걸친 승부 끝에 유격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6회까지 104구를 던진 린드블럼은 7회에도 등판했다.

린드블럼은 100구를 넘긴 후에도 140㎞ 중반대의 강속구를 뿌리면서 SK 타자들을 요리했다. 대타 정의윤을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린드블럼은 김성현을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김성현, 박승욱을 가볍게 내야 땅볼로 잡았다.

린드블럼이 7회까지 114구를 던지는 역투를 펼치자 두산은 8회초 드디어 득점을 뽑았다. 8회초 1사 1루에서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두산은 순식간에 한점차 리드를 안았고 린드블럼은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한 채 8회초 시작과 동시에 함덕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mae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