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2174 0722018110948772174 02 0201001 5.18.13-RELEASE 72 JTBC 0

폭행·갑질 논란 양진호 구속…대마초 흡연 혐의 시인

글자크기
[앵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구속됐습니다. 당시 직원을 때리는 동영상이 공개된 지 열흘 만입니다. 양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를 핀 적이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9일) 오전 법원에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구속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심사가 열렸습니다.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는 의미로 심사에 나가는 것을 포기하겠다"며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법원은 전 직원 폭행 등의 혐의를 받는 양 회장에 대해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신병이 확보되면서 경찰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양 회장은 2015년 쯤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인정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필로폰 등을 투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국과수에 의뢰한 양 회장의 모발 검사 결과는 다음주에 나올 예정입니다.

관련 업체들끼리 불법 영상물을 유통해 이익을 나누는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의혹에 대해서는 회사의 경영에 개입하거나, 직원들에게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다솜, 최무룡, 김영선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