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969 0012018110948771969 09 0902001 5.18.13-RELEASE 1 경향신문 0

[김지연의 미술소환]원 모어 타임

글자크기
경향신문

코넬리아 파커, 원 모어 타임, 2015,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기차역 설치, 지름 5.44m ⓒ코넬리아 파커, RA

“시간 그 자체가 아니라면 무엇이 시간을 가릴 수 있을까?” 코넬리아 파커는 런던의 세인트 판크라스 기차역을 운영하는 회사 HS1과 로열 아카데미가 협력·기획한 아트프로젝트 ‘테라스 와이어즈’ 시리즈 출품 제안을 받고, 처음에는 거절했다. 주최 측이 유로스타로 여행하는 사람들이 기차역의 철제 천장을 올려다볼 수 있는 작품을 부탁했지만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유로스타를 타고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돌아오던 그는 역의 벽시계가 다른 작업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장면을 목격한다.

기차 출발 시간에 맞추기 위해 조바심 내며 움직이는 사람들로 가득 찬 기차역에서 시계가 사라지는 순간은 작가에게 시간의 의미를 환기시켰다. 그는 기차역의 ‘세속적’인 시간으로부터 초연한 시간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이 아이디어는 시계로 시계를 가린다는 구상으로 이어진다. 그는 기존 벽에 걸려 있던 하얀 벽시계의 도플갱어 같은 시계를 제작해 천장에 설치했다. 크기도 모양도 같지만 색깔만 다른 검은 시계였다. 직경 5.44m에 무게 1.6t의 이 시계는, 기존 벽시계에서 약 16m 떨어진 천장, 역내를 걷는 사람들 머리 위에 매달렸다. 두 시계는 마치 시간의 빛과 어둠처럼 시각을 지시했다. 관객이 어느 위치에서 두 시계를 바라보느냐에 따라 둘은 30초 정도의 시간차를 보이기도 했고, 흰 시계가 검은 시계에 완전히 가려져 사라지기도 했다. 작가는 검은 시계를 런던 표준시보다 1시간 앞선 프랑스 시간에 맞추고 싶었지만, 승객을 혼란에 빠뜨릴 것 같아 차마 그렇게까지는 못했다. “시간의 지배를 받으며 위험한 삶을 사는 사람들”을 너무 큰 혼란에 빠뜨리지는 않겠다는 작가의 작은 ‘배려’였다.

김지연 전시기획자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