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707 0722018110948771707 01 0101001 5.18.13-RELEASE 72 JTBC 0

앞당겨진 김&장 교체 배경은…좁히지 못한 '생각 차이'

글자크기
[앵커]

두 사람이 동시에 경질된 것, 일단은 부정적인 경제지표가 원인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두 사람이 경제 정책 현안마다 부딪쳤던 것이 더 큰 원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경제 투톱'을 향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대는 각별했습니다.

[지난해 5월 21일 : 청계천 판잣집 소년 가장에서 출발해서 기재부 차관과 국무조정실장까지 역임한 분으로서…]

[지난해 5월 21일 : 재벌 대기업 중심 경제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사람 중심,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사회 정책을 변화시켜…]

하지만 집권 1년 만에 엇박자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이 문제였습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지난 5월 15일) : (최저임금 인상이) 총량으로 보아도 그렇고, 제조업 분야 등에서 고용 감소 효과가 없다는 게 현재까지 결론입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지난 5월 16일) : 경험이나 직관으로 봐서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청와대가 중재에 나섰지만 소득주도 성장의 보완 여부를 놓고 또다시 부딪혔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지난 8월 19일) : 필요한 경우에는 관계부처와 당과 협의하여 개선 또는 수정하는 방안도…]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지난 8월 19일) : 정책들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저소득층과 중산층 국민들이 성장의 성과를 체감하고…]

결국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섰습니다.

[지난 8월 20일 :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 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두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 화해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김동연/경제부총리 (지난 8월 29일) : 우리 장 실장님 만나는 게 수시로 만나고 있고, 자주 만나고 있고…]

마지막까지 생각의 차이를 좁히지는 못했습니다.

[장하성/청와대 정책실장 (지난 4일) : (내년에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실질적인 성과들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을 겁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지난 6일) : 아마도 그 얘기를 했던 정책실장은 자기의 희망을 그렇게 표현한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을 하고 있는데…]

조익신,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