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683 0372018110948771683 06 0602001 5.18.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끝까지 사랑' 정혜인, 홍수아 출생의 비밀 폭로할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정혜인이 홍수아의 출생 비밀을 밝힐까.

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극본 이선희)에서는 얽히고 설킨 다섯 남녀의 삶이 그려졌다.

한가영(이영아 분)은 강제혁(김일우 분)을 찾아가 공장을 매입이라도 하겠다고 말했지만, 강제혁은 "미안합니다. 이 번일은 어쩔 수가 없네요"라며 이미 가계약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강현기(심지호 분)는 한가영에 공장 일은 자신이 알아보겠다며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한가영은 "부탁 좀 할게요. 그 공장이 없으면 수출 납기일 지키는 게 어려워서요"라고 부탁했다.

이어 강세나(홍수아 분)의 사무실을 찾아간 한가영은 "우리 회사 이사들 네가 만났니? 우리 아빠 해임하라고"이라며 한수창(김하균 분)의 일을 추궁했다. 강세나는 "장례식 내내 같이 있어 놓고 왜 이래 나도 오늘 처음 알았어"라고 발뺌했다.

한가영은 "YB 마스크 공장은? 그럼 백화점에 오늘 입금하지 말라는 것도 너희 아버지셔? 채권자한테 우리 아빠 횡령했다고 네가 소문냈니? 법인 통장에서 우리 아빠 통장으로 이체한 거 너지. 우리 오빠 돌아가신 날 깨어나자마자 그것부터 했어? 강제혁 사장이 코칭했니? 깨어나자마자 우리 집에 몰래 들어와서 그런 짓까지 해?"라며 한두영(박광현 분)이 죽은 날, 사람이 할 짓이 아닌 짓을 한 강세나를 비난했다.

강세나는 증거를 가져오라며 끝까지 인정하지 않았고, 공장장을 만나 한수창이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내 말했다. 회사를 팔아버릴 계획이 애초에 있었다는 것. 강세나는 "회사에선 눈치 못 채셨죠. 아가씨도 팔이 안으로 굽는 거죠. 세일즈가 자기 집안 건 줄 아니까"라며 이간질을 했다.

공장장은 "아무리 가족끼리 만든 회사지만 엄연히 상장을 했는데, 이사회에서 그렇게 결정했다면 순리대로 주총에 넘기면 되죠"라며 소액주주들에게 한수창의 이러한 생각을 알리겠다고 큰소리 쳤다. 강세나는 자신의 계략대로 일이 진행되자 "공장장님이 계셔서 정말 다행이에요. 한 잔 받으세요"라며 미소 지었다.

방송말미 에밀리(정혜인 분)는 강제혁을 찾아가 강세나가 가짜란 비밀을 폭로하려 했다.

한편 ‘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품은 가족, 멜로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