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407 0602018110948771407 07 0701001 5.18.13-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이수지가 예비신랑과 웨딩촬영 중 겪은 일

글자크기
이수지가 웨딩 촬영 중 겪은 해프닝이 공개돼 웃음을 주고 있다.

최근 KBS 쿨FM '가요광장'은 공식 SNS에 "이수지, 문제의 바로 그순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이수지가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예비 신랑과 함께 사진을 찍던 중 철제 그네가 갑자기 무너지는 사고에 당황하는 모습이 담겼다.

가요광장 측은 "웨딩사진 찍던 중에 그네에 아주 사뿐히, 나비처럼 사뿐히 앉았을 뿐인데. 그 단단했던 철그네 대체 왜 무너지죠? 왜죠? 대체 왜 다들 예비신랑만 부축하는 거죠"라며 "우리 슈디도 넘어져있는데! 우리 슈디도 저렇게 덩그러니 있는데! 왜~죠?!"라고 안타까워하는 심정을 전했다.

앞서 이수지는 최근 방송된 '이수지의 가요광장'에서 "웨딩 촬영 도중 그네가 무너졌다. 드레스 때문에 바로 일어나지 못하고 주저앉아 있는데 철제 기둥 하나가 떨어져 발에 부상까지 입었다"라며 "굶었어야 했는데.."라고 마음 놓고 웃지 못할 웨딩사진 촬영 비화를 공개했던 바다.

이수지는 오는 12월 8일 KBS신관웨딩홀 로비에서 예비신랑 김 모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을 앞둔 이수지는 최근 지인들에 청첩장을 전달했다.

이수지는 한 매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성격이 잘 맞는다"는 점이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라고 말했다. 이수지는 "둘이 같이 있으면 너무 재미있다. 내가 매일 '개그맨 시험 보면 안 되냐'고 한다. 우리 커플은 내가 남자같고 남자친구가 여자 같아서 잘 맞는다. 반대되는 성격들이 잘 맞을 것 같아서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거기에 남자친구가 아주 자상하다"고 설명하며, 남자친구에 대한 사랑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김미화 기자 kimmh@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