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160 0292018110948771160 05 0507002 5.18.13-RELEASE 29 OSEN 0

[KS4] '중심 타선 만루 침묵' SK, 선취점에도 아쉬운 3회말

글자크기
OSEN

[OSEN=인천, 조형래 기자] 중심 타선이 만루 기회를 무산시켰다. SK 와이번스가 선취점을 뽑으며 리드를 가져왔지만 아쉬울 수밖에 없는 3회말이었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과의 경기에서 3회말 선취점을 뽑으며 1-0으로 리드했다.

하지만 SK 입장에선 3회말 추가점이 아쉬웠다. SK는 선두타자 김성현의 볼넷,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만들었고, 김강민이 2루수 옆을 느리게 빠져 나가는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SK는 이후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더욱 압박했다. 1사 1루에서 한동민이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최정이 사구로 출루해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특히 최정은 2S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사구를 얻어내는 행운이 따랐다.

제이미 로맥, 박정권으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이었다. 대량 득점으로 주도권을 완전히 가져올 수 있었다.

그러나 SK의 희망은 물거품이 됐다. 로맥이 린드블럼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지만 바깥쪽 커터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2사 만루로 다시 상황은 SK에 불리하게 흘러갔고 박정권은 린드블럼의 커브에 헛스윙하면서 삼진을 당했다.

1회초 2사 1,3루, 3회초 2사 1,2루 위기를 극복한 SK였지만 자신들 역시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선취점을 뽑았지만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오진 못했다. /jhrae@osen.co.kr

[사진] 인천=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