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157 0142018110948771157 05 0509001 5.18.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이형준, 생애 첫 제네시스 대상 '정조준'..투어 챔피언십 2R 고동 9위

글자크기
호주동포 이준석 6언더파 단독 선두

파이낸셜뉴스

9일 경기도 안성 골프존 카운티 안성H의 레이크·힐 코스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DYB교육 투어 챔피언십 2라운드 1번홀에서 두 번째샷을 날리고 있는 이형준. 이형준은 이날 3타를 줄여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 올려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형준(26·웰컴저축은행)이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2018시즌 제네시스 대상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형준은 9일 경기도 안성 골프존 카운티 안성H의 레이크·힐 코스(파70·6865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DYB교육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억원)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보기 3개에 버디 6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를 기록한 이형준은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올해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경쟁에서 이형준은 4514점을 획득해 4434점을 획득한 박효원(31·박승철헤어스투디오)에 80점 앞선 채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 유력한 경쟁자인 박효원이 이 대회 2라운드까지 12오버파 152타로 출전 선수 59명 가운데 공동 54위로 밀려 이형준을 추월하기 쉽지 않은 상태가 됐다.

게다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3위 박상현(35·동아제약)은 이번 대회에 불참, 그리고 우승한 뒤 1, 2위의 성적을 따져봐야 하는 4위 맹동섭(31·서산수골프앤리조트)은 공동 36위(중간합계 8오버파 148타)로 순위가 밀려 이형준이 현재의 순위만 유지하더라도 제네시스 대상은 이형준의 품에 안기게 된다.

이런 가운데 리더보드 맨 윗자리는 호주 동포 이준석(30)이 꿰찼다. 이준석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3타를 줄여 중간합계 6언더파 134타를 기록중이다. 시즌 첫승에 도전중인 이정환(27·PXG)가 단독 2위(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에 자리했다.

한편 최이삭(38)은 16번홀(파3·180야드)에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최이삭은 1000만원 상당의 안마 의자와 100만원 상당의 건강검진권을 부상으로 받았다. 최이삭의 홀인원은 이번 시즌 KPGA코리안투어 10번째다. 최이삭은 2016년 매일유업오픈 2라운드 때도 홀인원을 기록한 바 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