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1101 0022018110948771101 01 0107001 5.18.13-RELEASE 2 중앙일보 48542244

강경화 “강제징용 피해자, 치유 돕는 게 책무…日에 우려 전달”

글자크기
중앙일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 판결에 대해 “피해자 상처가 조속히 치유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저희 책무”라고 말했다.

9일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오래 기다려온 피해자의 상처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정부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 장관은 판결문에 담긴 전체 내용이 중요하다며 “민관위원회를 구성하고 있다. (판결을) 면밀히 분석해 민관의 여러 의견을 모아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 입장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법원 판결 후 도발에 가까운 일본 행태에 대해 우리 정부가 미온적인 것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 질의에 “일본 지도자의 도발적 발언에 대해 강하게 이의제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문제의 근원을 도외시한 채 국민 감정을 자극하는 발언이 매우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외교 채널을 통해서, 그리고 공개적으로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