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0432 0112018110948770432 03 0306001 5.18.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김수현 실장 '과천 재건축' 최근 시세 12억... 가격 고공행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초과이익환수제 등 재건축 규제 피해... 주거환경과 정치성향 상관 관계 담은 저서도 관심↑]

머니투데이

김수현 전 사회수석이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리 유치원 문제해결을 위한 비공개 당정청협의회에 참석한 모습. 그는 9일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됐다.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정부 부동산정책 얼개를 만든 김수현 사회수석이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되면서 과거 재산공개 내역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3월 공개된 공직자재산공개 현황에 따르면 김 실장 재산 총액은 12억6662만원이고, 보유 주택은 과천 소재 재건축아파트다.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분을 감안할 경우 재산 총액은 2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김 실장 소유 과천 별양동 주공아파트(6단지) 82.69㎡(24평)는 6억4800만원에 신고됐지만, 최근 시세가 11억~12억원이다. 지역 일대 재건축 대장주로 지난해 관리처분인가와 주민이주를 마쳤고, 올해 부활한 초과이익환수제 규제도 받지 않는다.

김 실장은 인근 주공아파트 103.64㎡ 5억원짜리 임차권도 신고해 본인 소유 주택 재건축으로 같은 지역에 전세를 사는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 부인도 대구광역시 서구 서당동에 대지(9211.60㎡ 중28.60㎡)와 건물(42.50㎡) 지분을 갖고 있고, 신고가격은 4550만원이다. 실제 가격은 이보다 높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김 실장은 은행에 4억4700만원 대출이 있고, 배우자는 2000만원의 임대보증금 채무를 갖고 있다. 예금은 본인이 1억2067만원, 배우자가 3억5567만원, 장녀가 4087만원, 장남이 96만원을 보유 중이다.

김 실장이 과거에 쓴 저서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택 거주 환경과 관련된 정치적 성향을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2011년 출간한 '부동산은 끝났다'에서 "중대형 아파트가 밀집된 곳에 사는 고소득층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에 주로 투표했다. 그 반대는 민주당이나 야당이다. 이미 계층 투표가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전자(고소득층)는 투표율이 매우 높은 반면 후자(저소득층)는 투표장에 잘 나서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다"며 "다세대·다가구 주택이 재개발돼 아파트로 바뀌면 투표 성향도 확 달라진다"고 했다. "야당의 아성이었던 곳들이 여당의 표밭이 된 데는 그런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업계 일부 관계자들은 김 실장이 지지층 확보를 위해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강화하고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한다.

김 실장은 노무현정부 시절 국민경제비서관으로 보유세 개편에 참여했고, 문재인정부에서도 지난해 8·2 대책, 올해 9·13 대책 등을 주도했다. 김 실장이 주도한 강력한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 등 주요 부동산가격은 최근까지 급등세를 이어가 정책이 실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유엄식 기자 usy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