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70391 0562018110948770391 03 0301001 5.18.13-RELEASE 56 세계일보 0

'J노믹스' 고수 재확인…홍남기 내정자 경제정책 방향은?

글자크기

文 국정철학·경제정책 기조 이해 높아 / 역동·포용성 확보 기조 그대로 유지 / 홍 “경제 활력 제고하는데 역량 집중” / 전문가들 “내비게이션 좌표 수정 중요 / 타고 가던 차 종류 바꾸기 의미 없어” / 이낙연 총리 천거…임종석과 대학동문 / 재계 ‘반기업·친노동 정책 가속’ 우려

세계일보

청와대가 9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은 ‘J노믹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의 3개 핵심축을 토대로 경제 역동성을 살리고 포용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그대로 이어간다는 것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경제사령탑으로서 저성장, 고용 없는 성장, 양극화 등 우리 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에 대해 소득주도성장 등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을 지속 추진하여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홍 후보자가 현 정부의 국정 철학과 경제정책 기조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것이 가장 큰 인선 배경으로 꼽힌다. 청와대 사정을 잘 아는 한 여권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홍 후보자가 정부 출범 후 국무조정실장이 되자마자 현 정부 과제를 세팅하는 등 궂은일을 도맡아 했다”며 “문재인정부의 정체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인사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자 역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는 대통령님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해외순방을 빼놓고는 매주 월요일마다 주례회동을 했는데 그 자리에 매번 배석해 국정 현황을 가까이서 접하고 해법을 모색한 것이 앞으로 경제부총리로서 직책 수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화기애애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가운데)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 신임 장관(급) 인사 임명장 수여식장에 들어서면서 조국 민정수석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홍 후보자는 문재인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이 총리와 가깝다. 여권 관계자는 “정부 출범 이후 70여 차례 지속한 이 총리의 주례 보고 과정에서 홍 후보자에 대한 천거가 이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는 한양 대 동문이다. 임 실장은 국회의원 시절부터 한양대 동문회의 여러 자리에서 홍 후보자와 관계를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자는 이날 향후 경제정책 방향으로 ‘역동성’과 ‘포용성’을 제시했다. 그는 “우리 경제에 활력을 제고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경제 역동성과 성장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면서도 포용성을 확보하는 데 전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것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인데 이는 이제까지 문재인정부가 해왔던 소득주도성장 등 3축 정신이 잘 녹아 있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9일 오후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된 김수현 사회수석이 인사발표 전인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공정경제전략회의 도중 잠시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인사를 두고 재계에서는 우려 목소리가 나왔다. 한 재계 관계자는 “지금 산업현장에는 기업을 포기하고 싶다는 사람이 산처럼 쌓여 있을 만큼 사기가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지금은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한데, 이번 인사가 과연 우리 경제에 올바른 시그널을 줄지 걱정의 목소리가 많다”고 전했다. 대기업 관계자는 “경제가 흔들리고 있는 지금은 사람보다는 정책 기조 전환이 더욱 중요하다”면서 “시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 내용을 정책에 제대로 반영해 실행해 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경제전문가들도 경제 투톱의 전면 교체를 소득주도성장으로 대변되는 기존 경제정책을 순조롭게 이끌어 나가기 위한 의도로 풀이하며 경제정책의 전환을 주문했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는 통화에서 “각종 경제지표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일단 국면전환 차원에서 경제 투톱을 교체한 것 같지만 이게 경제정책의 전환을 의미한다고는 볼 수 없다”며 “지금 경제 타이밍이 나빠질 대로 나빠진 상황에서 인사를 했는데, 문재인정부가 나서서 내비게이션에 찍은 좌표 자체를 수정한다고 공표하는 것이 중요하지, 타고 가던 차의 종류를 바꾸는 것 정도로는 경제가 꿈쩍도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경총회장과 악수하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전략회의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연합회장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강명헌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소득주도성장에 연연한다면 이번 인사의 의미가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제성장이다. 경제가 살아나기 위해서는 이제까지 반기업정책, 친노동정책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과 교수는 “인위적인 시장 개입, 시장 경제를 교란하는 것부터 해결해야 한다”며 “성장 정책으로 포장된 소득주도성장에서의 ‘과감한 유턴’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종=박영준 기자, 이천종·김라윤 기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