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9820 0352018110948769820 09 0902001 5.18.13-RELEASE 35 한겨레 0

[탁기형의 생각 있는 풍경] 가을비

글자크기
[한겨레]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을비가 아름답게 빛나던 단풍을 거둬가고 있다. 봄에는 비가 한번 내리고 나면 날씨가 따뜻해지고 가을엔 한번 비가 내릴 때마다 날씨가 추워진다는 말이 있다. 이제 조금 더 추워질 것이고 그만큼 따뜻함이 필요해지는 시절이다.

사진하는 사람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