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9350 0352018110948769350 09 0901001 5.18.13-RELEASE 35 한겨레 0

[사설] 자유한국당의 ‘전원책 경질 소동’이 남긴 것

글자크기
[한겨레]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당대회 개최 시기’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했다. 전 위원에게 전권을 주며 시작한 인적 청산 실험이 한달여 만에 좌초한 것이다. 전 위원 경질 소동은 자유한국당의 쇄신이 만만찮은 일임을 보여준다. 한둘의 명망가 중심으로 당의 환골탈태가 이뤄지기는 어렵다. 지도부부터 평당원까지 모두가 당의 기초를 다시 닦는다는 자세로 노력해야 한다.

전 위원 경질은 어느 정도 예고된 터였다. 전 위원은 쇄신 방향을 두고 개인 견해를 앞세워 혼선을 초래해왔다. 그는 “태극기부대도 통합 대상”이라고 말해 극우 통합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박근혜 탄핵 끝장토론’을 하자고 해 탄핵을 둘러싼 해묵은 당내 대립을 촉발했다. 그간 과정을 보면 전 위원의 인적 쇄신 방향이 결국 시대를 거꾸로 돌리는 쪽이 아니었나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

해촉의 직접 계기가 된 전당대회 논란도 전 위원의 독단에서 비롯한 것이다. 비대위 차원에서 내년 2월 전당대회를 열기로 했다면 조강특위는 그 틀 안에서 인적 쇄신 노력을 기울이는 게 맞다. 전당대회를 내년 2월 이후로 연기하자는 전 위원 주장은 월권에 해당한다. 전 위원이 이날 “폭로할 내용이 있다”는 등의 말을 한 것도 공인다운 언행은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쇄신의 방향이 무엇인지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 여기저기 사람을 불러모아 몸집을 불린다고 쇄신이 되지는 않는다. 한두 사람에게 맡길 일도 아니다. 쇄신은 지난 시기에 대한 모두의 뼈저린 성찰과 반성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그로부터 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명확히 해야 한다. 종전의 극우 보수에서 합리적 보수, 중도 보수로의 전환을 분명히 선언해야 한다. 지금처럼 방향도 애매하고 주체도 불분명해서는 쇄신이 어렵다. 이번 소동이 자유한국당 쇄신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