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9215 0182018110948769215 01 0101001 5.18.13-RELEASE 18 매일경제 47240556

김수현 靑 정책실장…종부세 설계자, 文정부서 `포용국가` 책임

글자크기
◆ 文정부 2기 경제팀 ◆

매일경제

사회수석이었던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1월 수석보좌관회의를 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여민관에 웃으며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당시 김수현 사회수석, 반장식 전 일자리수석, 장하성 전 정책실장, 문 대통령, 하승창 전 사회혁신수석, 임종석 비서실장. [사진 제공 =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승진 발탁한 것은 소득주도성장 논란에도 문재인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부동산·환경·복지 분야 전문가인 김 신임 실장이 청와대 정책실 사령탑을 맡으면서 향후 청와대는 사회 분야 정책을 주도하고, 일반 경제 정책 주도권은 경제부총리에게 확실히 넘겨 제2의 '김&장(김동연·장하성)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인사발표 브리핑에서 "김수현 실장은 현 정부 국정과제를 설계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며 "문재인정부 첫 사회수석을 맡아 뛰어난 정책 조정능력과 정무능력을 바탕으로 산적한 민생과제를 해결한 정책 전문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 실장은 격차 해소 및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통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수립할 적임자"라며 "경제·사회·복지정책 국정과제를 통합 추진하고, 부처 장관들과 정책소통을 강화해 포용국가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 김 실장은 지난해 5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부터 줄곧 사회수석직을 수행하며 △교육 △문화 △부동산 △환경 △보건복지 △여성·가족 △에너지 등 광범위한 분야 정책을 총괄해 '왕(王)수석'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다만 김 실장이 주도해 온 국민연금·에너지·교육·부동산 분야 정책을 놓고 사회적으로 상당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번 인선으로 김 실장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과 김 실장의 인연은 참여정부 때부터 시작됐다. 참여정부에서 김 실장은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 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내고 환경부 차관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정책 브레인으로 활약했다. 2012년 대선 때도 문재인캠프에서 미래캠프지원단장을 맡아 정책 실무를 총괄했고, 2017년 대선에선 '대선 과정 중 정권인수위'로 불렸던 '국민의나라위원회' 간사를 맡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18대 대선에서 낙선하고 야인으로 지낼 당시 김 실장은 정책자문 조직인 '심천회(心天會)'에서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전 청와대 정책실장),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장 등과 매달 만나 정책 공약을 설계했다.

이번 정책실장 인선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의 호흡을 고려한 발탁이기도 하다. 윤영찬 수석은 "김수현 실장은 문재인정부가 추진하고, 우리 사회가 지향하는 포용국가의 설계자"라며 "경제 정책은 홍남기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을 맡아 총괄할 것이고,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실장과 홍 후보자는 문재인정부 출범 후 지금까지 정책 조율을 성공적으로 해 온 만큼, 원팀(one team)으로서 호흡을 맞춰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He is…

△경북 영덕(56)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박사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세종대 도시부동산대학원 교수 △서울연구원 원장 △청와대 사회수석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