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8825 0092018110948768825 01 0103001 5.18.13-RELEASE 9 뉴시스 0

경질 된 전원책 "날 하청업체 취급...문자정리에 놀라"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해촉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자택 앞에서 전 위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09.suncho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격 경질한 전원책 전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은 "2월말 전당대회를 하라는 이야기는 나를 정말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고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전 위원은 이날 오후 4시께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건 국민들도 기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전 우리 조강위원들과 수없는 회의를 해서 내부적으로 프로그램을 확정 중이었는데 시행하지 못하게 됐다"며 "절 해방시켜 달라. 며칠 있다가 입장을 정리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전 위원은 "제가 여전히 생각하는 건 한국 보수정당의 재건이고 마음 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가 일신된 정당"이라며 "그게 무너진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그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인물 영입을 부탁했다는 언급에 대해 "그때가 시작이었다"며 "처음 약속과 너무 달랐다. 잘못하면 인신공격을 하는 셈이 되고 한 달이지만 먹던 물에 침뱉는 것 밖에 안 된다"고 언급을 자제했다.

특히 전 위원은 자신을 영입한 김용태 사무총장이 자신의 해촉(解囑) 사실을 문자로 통보한 것에 대해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자유한국당이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해촉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전 위원이 문을 열고 나오고 있다. 2018.11.09.suncho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위원은 "미국에 있는 분이 그러길 이슬람은 율법이 바뀌어 이혼도 문자로 3번 '너와 이혼한다'고 보내면 성립이 된다고 하더라"며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지 알게 됐다. 놀라운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 시간대에는 전 변호사와 유선으로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사실을 알려 드리게 됐다"며 "지금까지 그 시간대에는 문자로 연락드리고 사후에 변호사께서 제게 연락주는 방식으로 소통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는 전원책 위원이 비대위 결정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이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는 전 위원을 조강특위 위원직에서 해촉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진곤 조강특위 위원은 이날 해촉사태 이후 조강특위 회의를 열고 "초반에는 전원책 변호사의 권유를 받고 들어왔지만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일 마무리를 해드리고 나가겠다는 생각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역량을 발휘해 좋은 분들이 당협위원장을 맡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그대로 위원직을 맡겠다는 뜻을 밝혔다.

yoona@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