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7500 0512018110948767500 01 0103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김병준 "제 팔 하나 잘라내는 기분…전대 혼란 안돼"(종합)

글자크기

한국당 비대위,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 해촉 결정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비대위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에 대한 해촉을 결정한 데 대해 "제 팔을 하나 잘라내는 기분"이라며 "모든 게 제 불찰이니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충북 제천 명성유유컨벤션에서 진행된 중부내륙미래포럼 초청 강연에 나서 "정말 가슴 아픈 결정을 하나 했다"며 "평생을 옆에 있는 분, 같이 일하던 분을 내친 적이 제 기억에는 잘 없다. 익숙치 않는 일을 해야만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주위로부터 당의 기강이 너무 많이 무너진다는 이야기를 듣고, 또 따가운 질책을 받았다"며 "전당대회 일정을 2월로 한다는 것은 취임 초부터 제가 2월로 하고 모든 일정을 거기에 맞춰서 간다고 했다. 의원들이나 당원들도 거기에 맞춰 생각을 하고 계신데, 갑자기 내년 7~8월까지도 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당내에 혼란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비대위는 전혀 그것(전당대회 일정)을 재조정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자꾸 당내에서 전당대회 일정을 놓고 소란이 있었다"며 "바로 당협위원장 교체를 비롯한 인적쇄신을 시작해야 할 단계에서 당이 흔들리는 모습은 더 이상 용납이 안 된다고 해서 (해촉 결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입장문을 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언급했다.

또한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그렇게 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pej86@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