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4329 1022018110948764329 05 0506003 5.18.13-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EPL ISSUE] '1169억' 손흥민, 3개월 연속 몸값 하락...1위는 음바페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번 시즌 리그에서 득점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는 손흥민(26, 토트넘)의 이적 시장 가치가 3개월 연속 하락해 9,140만 유로(약 1,169억 원)로 평가받았다.

몸값 천억 시대를 연 손흥민이 3개월 연속 몸값이 하락했다. 손흥민은 2018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금의환향했지만 이번 시즌 아직까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몸값도 3개월 연속 하락했다. 당초에는 손흥민이 금메달로 군 면제 혜택을 받으면서 몸값이 수직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지만 최근 아쉬운 활약으로 인해 가치가 조금은 하락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에서 평가한 11월 이적 시장 가치에서 9980만 유로로 평가받으며 정점을 찍었지만 9월과 10월 연속으로 소폭 하락했고, 11월에는 9140만 유로로 평가받았다.

이번에 CIES가 공개한 자료에서 1위는 킬리안 음바페였다. 음바페의 시장가치는 2억 1650만 유로(약 2,766억 원)로 케인(1억 9730만 유로)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 뒤를 네이마르, 모하메드 살라, 필리페 쿠티뉴, 리오넬 메시 등이 이었다.

#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평가한 포지션 별 시장 가치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