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0149 0042018110948760149 05 0501001 5.18.13-RELEASE 4 YTN 46591295

[취재N팩트] 컬링 '팀킴' "부당한 처우 받아왔다"...김경두 "사실 아니야"

글자크기

[앵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팀이죠.

우리나라 컬링 사상 처음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팀 킴' 선수 5명이 올림픽 이후 지도자와 심각한 갈등을 겪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도자의 폭언 등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내용인데, 당사자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부회장 측은 정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허재원 기자!

은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던 모습이 아직도 떠오르는데요.

도대체 어떻게 된 일입니까?

[기자]

최근 컬링계에서는 '팀 킴'이 새로운 지도자와 소속팀을 찾고 있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는데요.

결국, 김은정 스킵을 비롯한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 '팀 킴' 선수 5명이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에게 호소문을 보내면서 알려지게 됐습니다.

호소문의 핵심은 '팀 킴'의 대부 역할을 해온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는 건데요.

올림픽 이후 알 수 없는 이유로 훈련과 출전을 저지당했고, 광고 촬영이나 각종 외부 행사에서도 지나친 통제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지도자들이 '팀 킴'을 개인 소유물로 이용하려 했다는 주장인데요.

이와 더불어 김경두 위원장의 폭언도 있었고, 국제대회 상금이나 각종 포상금 등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이에 대해 김경두 전 컬링연맹 부회장 측도 반박했죠?

[기자]

김경두 전 부회장은 사위이자 경북체육회 감독인 장반석 감독을 통해 '팀 킴'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장 감독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팀 킴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고 밝혔는데요.

먼저 장 감독은 선수들이 상금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상금은 대회 참가와 장비 구입, 외국인 코치 보수 등으로만 사용했고, 선수들에게 사용 내역을 확인해주고 서명까지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광고 촬영 등 외부 행사에도 지나친 통제를 가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대회 출전 등 일정과 조율하다 보니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김은정을 훈련에서 제외했다'는 선수들의 주장에는 "스킵인 김은정이 결혼 이후 임신 계획을 세워 새로운 스킵을 찾으려 했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렇게 되면 선수들과 지도자 사이의 진실 공방으로 흘러가는 분위기인데요.

김경두 위원장과 딸 김민정 감독, 그리고 사위 장반석 감독, 이 사람들과 '팀 킴'은 도대체 어떤 관계이고, 무슨 일들이 있었던 걸까요?

[기자]

잘 알려진 대로 '팀 킴' 선수 5명은 경북 의성에서 방과 후 활동으로 컬링을 시작해 올림픽 메달까지 목에 건 동화 같은 스토리의 주인공들인데요.

이 스토리를 처음부터 만들어낸 주인공이 김경두 위원장입니다.

김 위원장은 의성에 우리나라 최초의 컬링전용경기장을 만들었고요,

자신의 딸인 김민정 감독과 사위인 장반석 감독을 각각 여자 대표팀과 남녀 혼성 대표팀 감독으로 키워냈습니다.

이름조차 생소했던 컬링을 올림픽 메달 종목으로 키워낸 주춧돌 역할을 한 인물입니다.

하지만 '팀 킴'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고 국민적인 열풍을 불러일으키면서 김경두, 김민정 부녀와의 갈등이 점차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김경두 위원장과 컬링연맹이 법적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팀 킴'이 피해를 봤다는 주장도 있는데요?

[기자]

사실 컬링을 담당한 기자들 사이에서는 결국 터질 게 터졌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8월 국가대표 선발전 무렵부터 '팀 킴'과 김민정 감독의 갈등이 회복이 어려울 정도로 깊어졌다는 얘기는 공공연하게 돌았는데요.

이 와중에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위원장이 회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컬링연맹에서 1년 6개월의 자격정지 징계처분을 받으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연맹에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까지 내는 등 연맹과 법적 다툼을 벌였는데요.

이후 김 위원장 일가가 사유화하다시피 했던 '팀 킴'이 컬링연맹이 주관하는 각종 대회에서 피해를 볼 수밖에 없었다는 게 일부의 주장입니다.

지금까지 YTN 허재원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네이버 메인에서 YTN을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