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60052 0232018110948760052 05 0501001 5.18.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신기루 된 “영미” 신드롬…女컬링 폭로, 특정감사 착수

글자크기

도종환 문체부 장관 “사실 관계 파악하고 엄중히 대처할 것”

아시아경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여자 컬링 대표 선수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9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 선수들이 폭로한 지도자들의 폭언과 전횡 여부 등에 대해 “감사를 통해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컬링 대표 선수들의 폭로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하면서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특정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8일) 여자 컬링 선수 부당대우 의혹과 관련해 전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제출한 호소문을 접수했다”며 “이에 문체부와 합동으로 컬링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고 ‘영미!’ ‘팀 킴’ 등으로 불리며 신드롬을 일으켰던 여자 컬링 대표 선수들은 최근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 등 경북체육회 컬링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도자들에게서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어 모욕감을 느꼈고 선수들의 인권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수차례 국제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고, 올림픽 후 거마비 등을 받았음에도 제대로 정산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장 감독은 이에 대해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해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비용을 최대한 투명하게 관리했다”며 선수들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하거나 반박했다.

체육회는 “호소문에 제기된 내용을 토대로 선수 인권 보호, 훈련 관리 등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하고 회계 부정, 선수 포상금 착복 등 모든 부분에 대해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무관용 원칙에 의해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