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59719 0132018110948759719 06 0602001 5.18.13-RELEASE 13 TV리포트 46587280

‘연애의맛’ 김종민♥황미나, 방송과 리얼 사이 [리폿@이슈]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

TV리포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연애의 맛’ 시청자를 설레게 했던 김종민 황미나 커플이 혼란에 빠졌다. 프로그램 설정과 서로를 향한 진짜 감정 사이에 흔들리고 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100일 계약 연애 종료를 앞두고 위기에 놓인 김종민 황미나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들은 계약 연애의 끝을 두고 갈등을 겪었다.

황미나와의 여행 후 마음이 복잡했던 김종민은 20년 지기 절친이자 낚시 메이트인 천명훈과 낚시를 하러 떠났다. 그 곳에서 김종민은 황미나가 온통 자신의 머릿속을 채우고 있다며 털어놨다. 특히 “사적으로 연락을 한다. 통화하면 이 감정이 뭐지 싶다” “여자로 좋아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미나가 제일 크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김종민의 고민은 따로 있었다. “감정이 싹트는 게 겁난다. 사실 난 공개연애를 해봤다.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 손해가 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까 봐”라며 걱정을 드러낸 것. 또한 김종민은 “혹시 안 좋아졌을 때 미나가 걱정되는 것이다. 상처 주기도 싫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김종민과 마찬가지로 황미나 또한 절친을 만나 김종민으로 인해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앞서 황미나가 김종민의 생일상을 차려줬는데 김종민의 반응이 고맙다는 말 대신 ‘미안하다’라고 했던 것에 대해 황미나는 마음쓰고 있었던 것. 황미나는 “그냥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 주면 행복했을 텐데 왜 미안하다고 얘기했을까”라며 고민을 밝혔다. 그러다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아”라며 혼자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만난 두 사람, 어색해진 분위기를 풀기 위해 둘은 노력을 했다.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먼저 장난을 걸었고, 김종민은 춥게 입고 온 황미나를 걱정해 패딩을 챙겨주고, 따뜻한 차를 구해오는 정성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김종민은 앞서 받았던 생일상에 대한 답례로 “내가 다 해주겠다”면서 보양 닭백숙도 직접 끓였다.

함께 식사를 하던 중 황미나는 김종민을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아. 그냥 나도 그냥 ‘적당히’ 방송에 보기 좋게만 해야겠다. 너무 진심을 담아 했나 보다. 내가 좀 자제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은 “오해가 있다. 그렇게 생각할 줄 몰랐다”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종민은 “별로 안 좋아해서 그런 거 아니다. 진짜 좋다. 너를 힘들게 한 거 아닌가 싶어서 ‘고맙고 미안하다’고 한 것”이라며 “내가 말을 아끼려고 노력을 해.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나 황미나는 “내가 상처 될 말이 무엇이냐”고 되물었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황미나의 눈물에 당황한 김종민은 “내가 표현이 서투르다”면서 “제발 울지 말라”고 황미나를 위로했다. 김종민은 “표현을 오그라들게 하지 못한다. 일상에서 하는 얘기가 진짜”라며 거듭 자신의 본심을 보여주지 못한 것에 대해 미안해했다. 이에 황미나는 “그냥 말(표현)을 더 많이 해”라며 부탁했다.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듯 했지만, “100일 계약이 끝났으니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냐”는 황미나의 질문에 다시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김종민이 “모르겠다”면서 “제작진에게 물어봐야 되나”라고 반응한 것. 예상치 못한 답변을 한 김종민은 서둘러 자리를 뜨려 했다.

방송과 솔직한 마음 사이에 쌓일 수 밖에 없었던 오해를 풀어낸 두 사람. 그러나 여전히 김종민은 속내를 털어내지 못했고, 황미나는 그런 김종민에게 서운할 수밖에 없었다.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만난 소개팅에서 시청자를 핑크빛 무드에 빠뜨렸다. 김종민은 이상형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황미나를 소개팅에서 만나 방송상으로 2달 넘게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방송 2회 만에 ‘오늘부터 1일’을 선언했고, 두 사람의 설렘에 시청자 또한 깊히 빠졌던 바.

화해 직후 다시 쌓여버린 오해 속 종미나 커플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리얼한 마음과 ‘방송 용’ 커플 사이에 혼돈을 겪게 된 두 사람의 결정에 시청자의 관심이 쏠렸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조선 ‘ 연애의 맛’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