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54349 0372018110948754349 06 0602001 5.18.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팝업TV]"SM 남매의 예능감"…'해투4' 보아·엑소·키·NCT 입담 터졌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헤럴드POP=이인희 기자]'해투4'에서 SM 남매가 막강 예능감을 뽐냈다.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SM 특집'으로 꾸며져 스페셜 MC 이수근을 비롯한 보아, 샤이니 키, 엑소 백현과 세훈, NCT 태용과 재현이 출연했다.

청담에 위치한 SM 사옥으로 출격한 '해투4'. 이날 엑소 세훈과 백현은 신곡 '템포(tempo)' 노래에 맞춰 화려한 칼군무를 선보였다. 이에 지켜보던 유재석은 감탄하며 흥을 이기지 못하고 들썩였다. 특히 백현은 "어제 신곡 나오자마자 (음원차트) 1위 했다"고 셀프 자랑을 해 웃음을 안겼다.

SM 이사 보아는 캐스팅 당시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는 "초등학생 때 댄스 경연대회를 나갔는데, 그때 명함을 되게 많이 받았다. 그중 SM이 전화가 와서 일단 갔는데 이수만 선생님이 계셨다. 깜짝 놀라서 '이수만이다'라고 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그때부터 반말하기 시작한 건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샤이니 키는 SM 지분율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키는 "여기 청담 사옥은 엑소가 '으르렁'으로 세운 거다"라며 엑소의 '사옥 주인설'을 주장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샤이니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그는 "샤이니 '링딩동'은 엘리베이터 4개 정도다"라며 확인 불가한 건물 지분율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키는 또 'SM 할로윈 파티'를 위한 준비과정을 모두 밝혀 이목을 끌었다. 키는 "이번 볼드모트 분장을 위해서 '코미디 빅리그' 분장팀을 사비로 직접 섭외했다. 덕분에 1등을 했다"며 1등 상품이 3박 4일 몰디브 숙박, 항공권이라 공개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엑소는 숙소 생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백현은 세훈이 눈물이 많다고 폭로하며 "데뷔 초 숙소 생활 당시 가족회의를 하며 멤버들간 서로 지적을 해줬다. 그때 세훈이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난 형들을 위해 자기 전에 항상 기도하면서 자는데 왜 나한테 뭐라고 하냐'고 울더라. 정말 귀여웠다"고 회상했다.

또 백현과 세훈은 SM 수장 이수만의 남다른 칭찬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이수만 선생님이 '엑소는 지금부터 시작이다'라고 항상 말씀해주신다"라고 감사해하면서도 부담스럽겠다는 MC들의 짓궂은 반응에 백현은 "계속 달려왔는데..."라고 속삭여 웃음을 안겼다.

NCT 127 태용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담당자가 '3사 중 하나'라길래, 저는 KBS, MBC, SBS 말하는 줄 알았어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NCT 재현은 SM에 들어와 우상이었던 이수근을 만나 기뻤다고 전하며 남다른 개인기를 뽐냈다. 재현은 수줍게 자이언티 모창을 펼쳤고, 바통을 이어받아 백현이 이정재 성대모사를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캐스팅 비화부터 폭로전까지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을 펼친 SM 식구들. 마치 회식 같은 분위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SM 남매의 활발한 예능 활동이 기대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