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49179 0372018110948749179 06 0602001 5.18.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이대로 연애 끝? 100일 계약 기간 종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연애 전선에 먹구름이 꼈다.

8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미나는 친구를 만나 고민 상담을 했다. 황미나는 "오빠 생일날 여행을 가서 밥을 차려줬는데 미안하다는 말을 하더라. 미안하다는 말을 들으니까 오빠가 뭘 해도 하나도 눈에 안 들어오고 '미안하다'만 생각나더라. 그 다음 말들이 다 기억 안 나"라고 털어놨다.

황미나는 "다른 것도 다 기억나는데 나도 의미를 담았나, 내가 요리도 처음 해 보고. 이 사람이 남자 친구인지 아닌지 모르겠다. 나는 마음은 좋은데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 건지, 나 혼자 헷갈렸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계약 연애라는 가정 하에 만난 건데 하다 보면 좋아질 수도 있고 그러다 보면 만나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다. 오빠는 연예인이고 나랑 입장은 다를 수도 있고. 오빠는 어느 정도 선이 있는 것 같다. 오빠는 나를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게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김종민의 입장은 달랐다. 황미나를 좋아하냐는 천명훈의 질문에 김종민은 "좋아한다. 하지만 조심스럽다. 제가 공개 연애를 해 봤지 않나.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도 손해가 있지 않나. 꼬리표 같이 따라 다닐까 봐"라고 털어놨다. 그는 "좋은 것만 보면 (공개 연애를) 할 수 있는데 혹시 안 좋아졌을 때 (미나가) 걱정된다. 상처 주기도 싫다"라고 말했다.

황미나는 김종민과 천명훈이 있는 낚시터로 찾아왔다. 갈등 후 첫 만남이었다. 두 사람은 서로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천명훈이 가고 나서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함이 감돌았다. 둘 사이 분위기는 천천히 풀어졌다. 김종민은 황미나를 위해 삼계탕을 준비했다. 삼계탕을 먹으며 둘은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황미나는 "오빠 생일상 차려주고 나서 오빠가 별로 안 좋아하는 거 같이 느껴졌다. 오빠가 고맙다고도 하고 미안하다고도 했다. 그 말이 너무 속상하다. '나는 너를 이렇게까지 생각 안 하는데 왜 이렇게까지 해 주나' 이렇게 느껴졌다. 그러고 나서 방에 올라갔다. 오늘 느낀 건 오빠가 나를 별로 안 좋아하는 거고 방송이니까 '그 정도' '적당히' 하는 거 같다. 나도 적당히 할 걸 너무 진심 담아서 했나. 내가 자제해야 하나 결론을 내렸다"라고 털어놨다.

김종민은 "나는 그런 의미로 한 게 아니다. 약간 오해가 있는 거 같다. 힘들게 한 거 아닌가, 고생시킨 거 같았다. 그런 의미에서 내가 미안하다고 한 거다. 별로 안 좋아해서 이러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황미나는 "그날 모닥불 하는데 오빠 마음의 확신 같은 걸 모르고 있는 거 같다"라고 전했다. 김종민은 "이 말이 어렵다. 오해가 될 수 있다. 말을 많이 아끼려고 노력을 한다.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 내 감정이 촬영을 하고 있고, 방송을 하면서 너를 만났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그 말에 대해 너무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고 전했다. 황미나는 그 말을 들으며 눈물을 보였다.

황미나는 "나 상처 될 말이 뭐냐"라고 물었다. 김종민은 "상처 될 말은 뭐냐면 괜히 오해될까 봐"라고 말했다. 황미나는 "오빠가 방금 오해를 만들었다. 상처 받을까 봐 하는 말은 내가 너를 많이 안 좋아한다는 뜻으로 들린다"라고 전했다. 김종민은 "진짜 좋다. 내가 표현이, 한글 잘 여러 가지 표현을 잘 못 한다. 제발 울지 마"라고 다독였다.

황미나는 "오빠는 좋아한다고 말을 안 한다. 그렇게 해 줘야 안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나는 표현을 오글거리게 잘 못 한다. 일상에서 하는 이야기가 진짜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앞으로 진짜 조심할게"라고 전했다. 황미나는 "그냥 생각나는 거, 느끼는 거, 그냥 말을 많이 해 달라"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손을 꼭 잡았다. 황미나는 "해 주지 않으면 모른다. 맛있다고 해도 그건 시청자만 알지 나한테는 정말"이라고 진심을 담았다.

황미나는 "우리 100일 지났다. 그럼 우리 헤어지는 거야?"라고 물었다. 김종민은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하나?"라고 답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서 보던 출연진은 경악했다. 박나래는 "이 사람들 너무 하네"라고 분노했다. 박성광은 "다음 주에 나오냐, 안 나오냐"라고 제작진에게 물어봤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