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48660 0532018110848748660 05 0501001 5.18.13-RELEASE 53 노컷뉴스 0

한국전력을 울린 가스파리니의 시즌 첫 트리플크라운

글자크기

서재덕 앞세워 대등한 경기에도 대한항공이 원정서 승리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한국전력의 외로운 에이스 서재덕은 대한항공과 2라운드에서 프로 데뷔 후 8시즌 만에 자신의 최다인 37득점을 폭발했지만 아쉽게 시즌 첫 승까지 맛보지 못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시즌 첫 승리를 향한 한국전력의 집중력을 저지한 건 가스파리니의 트리플 크라운이었다.

대한항공은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2라운드에서 3-2(25-19 18-25 23-25 25-20 16-14)로 역전승했다.

수원 원정에서 힘겨운 역전승을 이끈 주인공은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다. 이날 30득점을 기록하며 대한항공의 승리 주역이 된 가스파리니는 후위 공격 6개에 블로킹과 서브득점을 3개씩 곁들여 시즌 3호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대한항공(5승2패.승점15)은 4, 5세트에 주로 활약한 김학민(6득점)이 블로킹으로만 5점을 얻는 등 블로킹에서 15-3의 일방적인 우위를 선보이며 풀 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손에 넣었다. 덕분에 1경기를 덜 치른 현대캐피탈(승점14)을 제치고 남자부 2위로 올라섰다.

남자부 최하위 한국전력(7패.승점2)은 서재덕이 양 팀 최다 37득점을 폭발하며 '에이스'의 진가를 선보였고 공재학도 15득점으로 힘을 보탰지만 아쉬운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에 울고 웃었다. 1세트 가스파리니가 8득점하며 손쉽게 기선 제압에 성공했지만 가스파리니가 주춤했던 2, 3세트를 내주고 역전을 허용했다. 반대로 한국전력은 서재덕이 2, 3세트부터 맹활약을 시작했다.

하지만 가스파리니가 다시 4세트에 9득점하며 마지막 5세트까지 승부가 이어졌다. 한국전력은 다시 한번 서재덕을 앞세워 듀스 접전을 펼쳤지만 5세트에만 5점을 집중한 김학민과 가스파리니, 정지석의 공세를 막지 못했다. 더욱이 14-14에서 막판 두 점은 모두 한국전력의 범실이었다.

노컷뉴스

새 시즌 개막 후에도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은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는 한국전력과 2라운드에서 기복 심한 경기에도 자신의 올 시즌 첫 트리플 크라운을 완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