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44774 0182018110848744774 03 0302001 5.18.13-RELEASE 18 매일경제 41713839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가계부채 1500조 심각…서민 지원 확대"

글자크기
매일경제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8일 서울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년 서민금융 박람회'에서 "서민금융의 상담 기능을 강화해 고금리와 과다 채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내수와 투자 부진으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둔화하고,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경제 변동성이 확대돼 우리 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가계부채는 6월 말 기준 1500조원에 육박해 가계소득이 정체되는 가운데 시장금리가 상승하면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윤 원장은 "새희망홀씨대출 등 정책 서민금융 상품이 자금 사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더욱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하겠다"며 "채무조정 제도를 보강해 연체자들이 정상적인 금융 생활로 조속히 복귀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이를 위해 은행권에 사이버 서민금융 상담창구를 도입하고 금융 소외지역에 서민금융 거점 점포와 전담창구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서민들이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 등과 연계를 강화하고 서민층을 위한 중금리대출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불법 사금융 피해 예방도 확대한다. 윤 원장은 "서민층의 급박한 사정을 악용한 불법 사금융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불법 사금융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사법당국·행정기관 등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재무적으로 건전하고 성장성이 양호한 사회적 경제 기업에 자금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서민들이 금융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금융의 포용성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원장은 즉시연금과 관련한 보험사 검사 여부에 대해 "일단 현장 점검부터 할 계획이며 검사로 갈지는 더 고려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승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