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38341 0112018110848738341 08 0803001 5.18.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이통3사 5G 장비 선정 마무리…화웨이는 LGU+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SK텔레콤·KT,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채택…LG유플러스는 서울·수도권에 화웨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 선정이 마무리됐다. 보안 문제가 논란이 돼 온 중국 화웨이 장비는 LG유플러스만 채택했다.

KT는 8일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는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LTE(롱텀에볼루션)망과 연동해 안정적인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협업으로 고객들에게 5G 상용화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5G 기반의 B2B 서비스 개발로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도 지난 9월 화웨이를 제외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3사를 5G 장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SK텔레콤은 "전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 중인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삼성과 에릭슨, 노키아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 중이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모두 갖췄다고 판단했다"며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LTE망과의 연계성을 이유로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화웨이 장비를 도입한다. 전국망 구축을 위해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5G 장비도 채택한다. 지난 1일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이혁주 LG유플러스 CFO(최고재무책임자)는 "5G는 NSA(5G-LTE복합) 방식으로 구축되는 만큼 4G와의 연동성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4G와 5G간 연동성을 원활히 가져갈 수 있는 대안으로 장비업체 선정에 최선을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5G망 장비업체 선정에서는 화웨이 장비 채택 여부가 화두였다. 화웨이 장비는 개발 속도가 경쟁사 대비 빠른 데다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강점이 있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보안 우려가 불거져 미국과 영국, 호주 등 서구권을 중심으로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5G 상용화 실익을 국내 기업이 아닌 중국 기업에 넘기는 것이 아니냐는 국민적 반감도 일었다.

5G는 도입 초기 LTE망과 5G망을 연동해 쓰는 NSA 방식으로 구축된다. 이 때문에 서울과 수도권 LTE망에 화웨이 장비를 도입한 LG유플러스는 5G에서도 화웨이 장비 도입이 불가피했다.

지난달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참석한 멍 샤오윈 화웨이코리아 지사장은 보안 문제와 관련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경쟁업체에 공개되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 하에서 소스코드를 공개할 수 있다"며 "LG유플러스에 적극 협조해 보안과 관련한 검증 방법은 노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통3사는 5G 주파수가 할당되는 다음달 1일 5G 전파 송출을 시작할 예정이다. 다음달부터 이동식 라우터 형식의 5G 상용화가 이뤄지고 '5G 스마트폰'은 내년 3월 이후 출시가 예상된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