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36227 0022018110848736227 03 0301001 5.18.13-RELEASE 2 중앙일보 0

서울 집값 상승률 0% … 60주 만에 오름세 멈춰

글자크기

송파·강남구 하락 폭 커져

강동 17주 만에 보합 전환

구리, 별내선 호재로 1% 급등

서울 전셋값 2주째 하락

중앙일보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에 급매물 전단이 붙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값이 1년 2개월 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9·13 부동산 대책과 내수 경기 침체 등이 맞물리면서 주택시장이 식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8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 대비 보합(0%)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가 중단된 것은 지난해 9월 둘째 주 이후 60주 만이다. 이동환 감정원 주택통계부장은 "종합부동산세 등 세제 강화, 대출 규제를 담은 9·13 대책 여파로 매수세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서초·송파·강남 등 강남 3구가 3주 연속 하락했다. 송파구가 지난주 -0.05%에서 이번 주 -0.1%로, 강남구가 -0.06%에서 -0.07%로 하락 폭이 커졌다. 동작구(-0.04%)와 용산구(-0.02%)는 2주째 떨어졌다. 지난주 0.05% 올랐던 강동구는 17주 만에 보합으로 돌아섰다. 집값 급등에 대한 피로감이 누적된 고덕동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실종됐다는 게 감정원 분석이다. 양천·강서·성동·서대문구도 전주 대비 가격 변동이 없었다.

경기도(0.07%)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상승 폭이 0.01%포인트 커졌다. 구리가 1.02% 급등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이 부장은 "지하철 8호선 별내선 개통 예정인 인창동을 중심으로 매물 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 외 김포(0.28%)·용인시(0.26%) 등이 올랐고 평택(-0.18%)·파주(-0.06%)·하남(-0.05%)·남양주(-0.02%)·과천(-0.01%) 등은 약세를 보였다. 인천(0.06%)도 전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한편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3% 하락해 지난주(-0.01%)보다 낙폭이 커졌다. 2주 연속 하락세다. 서초(-0.18%)·송파(-0.04%)·강남구(-0.02%) 등 강남 3구를 비롯해 용산(-0.11%)·강서(-0.11%)·동작(-0.05%)·도봉구(-0.05%)의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