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23618 037201212134823618 06 5.3.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앤 해서웨이, 최악의 노출사고 ‘망신살’…“아차, 팬티를”

글자크기
[헤럴드생생뉴스] 할리우드의 톱배우 앤 해서웨이가 최악의 노출사고로 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할리우드발 미국 연예매체들은 11일(이하 현지시간) 앤 해서웨이가 뉴욕 지그펠드 극장에서 열린 영화 ‘레미제라블’의 시사회에서 ‘충격적인 노출사고’를 일으켰다고 일제 보도했다.

이날 앤 해서웨이는 옆트임이 있는 블랙의 롱드레스를 입고 시사회장에 등장했다.

HeraldM

현장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는 앤 해서웨이를 향해 카메라 세례가 쏟아졌고, 그 사진 가운데에는 불명예스러운 장면이 담기게 됐다.

포착된 장면에서 앤 해서웨이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중요부위가 그대로 노출된 모습이었다. 여배우 앤 해서웨이의 최악의 노출사고였다.

노출 파문으로 앤 해서웨이는 ‘투데이쇼’에 출연해 “너무 의상이 조여있어 생각하지도 못했다”면서 당혹스러워했다.

앤 해서웨이의 노출사진을 최초 보도한 매체는 해당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했지만, 팬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잊을 게 따로 있지 아무리 그래도”, “앤 해서웨이, 이젠 어떡하냐”, “정말 최악의 노출사고다”, “제대로 망신살”이라는 반응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