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8939 0962018101348148939 06 0602001 5.18.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엄마 아프지 마"...'나혼자산다' 기안84, 눈물의 종합검진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나 혼자 산다' 웹툰 작가 기안84가 눈물의 건강검진을 마쳤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김충재와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기안84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종합검진을 받기 위해 대장 내시경 약을 마셨다. 기안84는 "저희 집안 남자들이 자꾸 아프다. 아버지도 할아버지도 그랬다. 저도 술과 담배 좋아한다"고 알렸다.



기안84는 병원에서 김충재를 만나 함께 본격적인 검진에 들어갔다. 기안84는 키를 잰 후 "179cm였는데 180이다. 1cm가 자랐다"며 좋아했다. 김충재의 키는 179cm로 측정됐고, 이에 기안84는 "키라도 이겨서 다행이다"며 좋아했다. 전현무는 "얼굴은 완패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양한 검사 후 기안84는 내시경을 앞두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김충재에게 "형 만약에 안 깨어나면 '복학왕' 네가 마무리 지어라"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욕할 것 같다"며 긴장하기도. 이어 시작된 내시경에서 기안은 수면 마취 후 "웹툰 작가들도 이런 어떤", "아 왜 그래요"라며 횡설수설했다. 김충재는 "핑크색", "와인색", "이건 좀 각진 하얀색". "연두색", "까만색" 등을 말하며 색깔을 연속적으로 나열했다.



기안84는 의식을 차리자마자 간호사에게 "욕 했어요?"라고 질문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충재에게 "사는 게 힘들다. 엄마 보고 싶다, 우리 아빠도 보고 싶다. 자꾸 눈물이 나와"라고 말했다. 이에 김충재는 기안84가 어머니와 통화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를 건넸다.


기안84는 어머니에게 "수면 내시경 받았다. 보고 싶어서 전화했다. 엄마 조금만 기다려요. 더 성공해서 효도할게요. 엄마 아프지 마"라고 울먹였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본 박나래의 눈시울도 불거졌다.


스포츠서울

전현무는 조카를 만나러 사촌동생 집으로 향했다. 초등학교 3학년인 조카의 방송국 견학을 위해 사촌동생에게 동행을 부탁받은 것. 전현무는 오랜만에 만나는 조카와 어색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조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물었다. 사촌동생은 조카가 그룹 아이콘을 좋아한다고 알렸다.



이윽고 조카와 조카 친구를 만난 전현무는 조카에게 아이콘 비아이와 직접 통화 연결을 시켜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내 공개된 목소리는 생소했고, 전현무는 "저의 유일한 YG인맥 유병재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카는 "많이 이상했다. 좀 아닌 것 같다"며 어리둥절해해 웃음을 안겼다.



전현무는 차를 타고 방송국으로 향하는 내내 조카가 폭탄 질문을 하자 지친 기색을 보였다. 전현무는 제작진에게 "20분이 2시간처럼 느껴졌다. A를 얘기하면 B를 대답하고, B로 접근하면 C를 답했다. 체력적,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조카, 조카 친구에게 방송국에서 사진을 찍어주고 스튜디오 구경, 브랜드 스토어 쇼핑 등을 하게 했다. 이어 탕수육을 좋아하는 조카를 위해 중국집으로 향했다. 전현무는 식사 중 조카가 "삼촌 '나 혼자 산다' 안 나왔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고 놀랐다. 하지만 조카는 이내 "삼촌 힘들 것 같다. 빨리 잤으면 좋겠다"며 걱정해 반전 감동을 안겼다.



전현무 조카의 친구는 전현무에게 "TV에서 누가 제일 예뻐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전현무는 "안 예쁠 것 같은데 예쁜 사람이 있다"며 확답을 망설였다. 이어 조카가 "한혜진?"이라고 묻자, 전현무는 "(한혜진은) TV로 보나 실물로 보나 둘 다 예쁘다"고 표현했다. 이어 '나혼자산다' 멤버들인 기안84, 한혜진, 박나래, 이시언도 합류해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