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7548 1022018101248147548 05 0506001 5.18.15-RELEASE 102 인터풋볼 0

[A-현장분석] '빌드업+세트피스' 강조한 벤투호, '랭킹 5위' 우루과이를 잡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우루과이가 강한 것은 분명하지만 우리의 축구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잡고 싶다." 벤투 감독이 말한 우리의 축구란 후방 빌드업부터 시작되는 패스 축구를 의미했고, 결국 이것이 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55위)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FIFA 랭킹 5위)와 평가전에서 황의조, 정우영의 득점포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표팀은 벤투 감독 취임 이후 3경기 무패(2승 1무)행진을 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고, 상암벌에 무려 6만 명이 넘는 관중이 찾아오며 한국 축구의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다.

# '후방 빌드업' 강조한 벤투호, 장현수 투입한 이유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력전을 펼치는 벤투호다. 우루과이전을 앞둔 벤투 감독은 "팬 분들에게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고, 혼이 담겨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한국 축구의 혼이 담긴 축구를 다짐했고, 동시에 "이번 경기를 통해 우리의 색깔을 강하게 하고, 우리의 축구를 만들 것이다. 한 마디로 내가 원하는 팀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며 자신의 목표를 뚜렷하게 밝혔다.

벤투 감독이 말한 우리의 축구란 후방에서부터 빌드업을 시작해 상대의 압박을 벗겨내고, 빠른 공격 전개를 통해 찬스를 만드는 것을 의미했다. 이런 이유로 벤투 감독은 후방 빌드업이 좋은 수비수인 김영권과 장현수를 투입했고, 전방에는 폭발적인 스피드를 자랑하는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투입했다.

전술에 있어서 큰 틀에 변화는 없었다. 4-2-3-1 포메이션을 사용한 벤투호는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공격진에 투입했고,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남태희가 지원 사격했다. 4명의 공격 자원 모두 빠르고 민첩하다는 것이 특징이고, 우루과이의 뒤 공간을 노린다.

중원은 기성용과 정우영이 구축했다. 이유는 분명했다. 안정적인 수비력과 패싱력을 고루 갖춘 두 선수를 통해 중원에서 세밀한 패스 플레이를 시도하고, 동시에 포백까지 보호하는 임무를 맡았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나선다. 특히 중앙 수비에 발 기술과 패싱력이 좋은 김영권과 장현수를 배치해 후방부터 빌드업을 시작했다. 여기에 공격적인 능력을 갖춘 홍철과 이용을 투입해 공수 모두에 기여했다. 골문은 킥력이 좋은 김승규가 배치됐고, 벤투 감독의 색깔을 확연히 알 수 있었다.

# 벤투호의 안정적인 후방 빌드업, 날카로움은 아쉬웠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흐름이었다. 한국이 찬스를 잡았다. 전반 5분 왼쪽 측면을 허문 남태희의 크로스를 황희찬의 헤더로 연결했지만 약했고, 이어 황의조가 쇄도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우루과이가 반격했다. 전반 15분 왼쪽 측면을 개인기술로 허문 스투아니의 크로스를 난데스가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양 팀이 찬스를 주고받았다. 우루과이는 전반 23분 베시노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한국도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33분 손흥민의 전진패스를 황의조가 내줬고, 이것을 남태희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위력이 약했다. 이후 양 팀이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지만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0-0으로 마무리됐다.

전체적인 후방 빌드업은 인상적이었다. 상대의 압박이 그리 심하지 않은 것도 있었지만 김영권, 장현수를 중심으로 안정적으로 볼을 돌렸고, 기성용과 정우영도 빌드업에 가담하며 안정적인 패스 플레이를 펼쳤다. 여기에 전방에서는 강력한 압박으로 상대의 공을 차단해 빠른 역습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날카로움은 아쉬웠다. 후방에서 빌드업은 안정적으로 가져갔지만 공격 진영에서 날카로움은 떨어졌고,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이 만드는 플레이가 아주 많이 나오지는 않으면서 아쉬움이 컸다.

# '빌드업+세트피스' 강조한 벤투호, '랭킹 5위' 우루과이를 잡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투 감독은 이번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크게 두 가지를 강조했다. 바로 빌드업과 세트피스. 결국 벤투 감독이 강조한 이 두 가지가 강호 우루과이를 격파하는데 일등공신이 됐다.

첫 번째는 빌드업과 공격 전개. 한국이 부드러운 공격 전개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후반 20분 손흥민의 패스를 곧바로 남태희가 감각적으로 내줬고, 이것을 황의조가 받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손흥민의 슈팅이 막혔지만 황의조가 빠르게 침투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추가골은 세트피스에서 나왔다. 후반 34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석현준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막혔고, 이어진 찬스에서 정우영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한국은 후반 39분 황인범을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고, 결국 승리를 지켜냈다.

결과적으로 벤투 감독의 선택이 맞아 떨어졌다. 빌드업과 세트피스를 준비한 벤투 감독의 선택이 강호 우루과이 격파로 이어졌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