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6905 0722018101248146905 02 0201001 5.18.15-RELEASE 72 JTBC 48262264

해운대 음주운전 가해자 구속 방침…'윤창호법' 발의 추진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해운대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인 윤창호 씨 사연 저희가 계속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윤 씨는 오늘(12일)로 18일째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가해자는 경찰에 "기억이 잘 나지를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해운대 미포오거리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고 장면입니다.

22살 윤창호 씨는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습니다.

사고가 난 지 3주가 다 돼 가지만 가해자 26살 박모 씨의 처벌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박 씨가 왼쪽 무릎이 부러져 전치 10주 진단을 받고 입원해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이 직접 병원을 찾아 근근이 조사하는 실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 술 마신 건 기억하죠. (사고 난 건?) 그걸 기억 못 해요.]

이러는 사이 창호 씨의 친구들이 음주운전 사고를 엄벌하라는 청원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려 27만 명이 넘는 추천을 받았습니다.

창호 씨의 가족은 눈물로 호소했고 청와대도 응답했습니다.

[이제는 음주운전을 실수로 인식하는 문화를 끝내야 할 때입니다. 초범이라 할지라도 처벌을 강화하고…]

경찰은 가해자 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방침을 세웠습니다.

통원 치료가 가능하다는 진단이 나오는 시점에 맞춰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국민적 공분에 정치권에서도 이른바 윤창호법 발의를 추진하기 시작했습니다.

구석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