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6595 0962018101248146595 05 0506001 5.18.12-RELEASE 96 스포츠서울 47077165

[한국-우루과이]벤투호, 전반 0-0 무…발톱 감춘 견고한 방어에 고전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황의조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에서 공을 몰아가고 있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5위 우루과이의 견고한 방어가 돋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킥오프한 우루과이와 A매치 평가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에딘손 카바니를 앞세운 우루과이가 공격 지향적으로 나오지 않았지만 힘과 기술을 지닌 수비진의 저력이 눈길을 끌었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코스타리카-칠레와 2연전과 비교해서 선발진에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 실험보다 자신이 지향하는 축구 색깔을 더 안정적으로 펼치면서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아시안컵을 대비하겠다는 의도가 보였다. 4-2-3-1 포메이션을 가동, 최전방에 손흥민~황의조~황희찬을 두고 남태희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가동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기성용과 정우영을 짝을 이뤘고, 포백 수비는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이 출전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필드 플레이어 10명은 지난달 11일 수원에서 열린 칠레전(0-0 무) 선발진과 같다. 골키퍼만 김진현에서 김승규로 바뀌었다. 김승규는 지난달 7일 코스타리카전에서 뛴 적이 있다. 당시 조현우가 아시안게임 부상 여파로 전열에서 이탈했는데, 이번 2기엔 정상적으로 합류해 훈련을 소화했다. 그럼에도 벤투 감독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 주전 수문장인 조현우 대신 김승규 카드를 꺼내들었다.

나흘간 빌드업 훈련에 주력한 한국은 초반부터 풀백 홍철과 이용의 측면 움직임을 활발히하며 우루과이 수비진을 공략하려고 했다. 전반 5분 정우영의 전진 패스를 받은 남태희가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감아찬 공을 황의조가 문전으로 달려들어 발을 갖다댔으나 공은 한뼘차이로 빠졌다. 비록 골은 아니었으나 우루과이 수비진에 위협이 됐다. 7분 뒤엔 손흥민이 차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장현수가 헤딩으로 연결했으나 빗맞았다.

자리를 지키면서 신중하게 경기를 풀던 우루과이는 조금씩 공격 속도를 끌어올렸다. 전반 16분 왼쪽 수비수인 디에고 락살트가 화려한 개인기로 이용 방어를 따돌린 뒤 문전으로 패스했다. 나이탄 난데스가 골키퍼와 맞섰으나 다행히 슛이 제대로 맞지 않았다. 이어 마티아스 베치노의 오른발 중거리 슛도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우루과이가 무리하게 공격을 펼치지 않은 가운데 한국은 볼 소유를 늘리며 문전 기회 창출을 노렸으나 상대 수비진을 좀처럼 허물지 못했다. 힘과 개인전술이 뛰어난 우루과이는 간격을 좁히면서 틈을 내주지 않았다. 전방의 손흥민이 2선까지 내려와 볼을 탈취, 두 차례 빠른 드리블 돌파로 기회를 엿봤으나 상대 반칙에 저지당했다. 한국은 전반 33분 손흥민의 패스를 문전에서 황의조가 이어받아 뒤따르던 남태희에게 슬쩍 내줬다. 남태희가 오른발 슛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양 팀 통틀어 전반에 나온 유일한 유효 슛이다.

전반 38분엔 상대 패스를 가로채 남태희가 드리블 질주, 상대와 3대3 상황을 맞았지만 고딘의 노련한 방어에 가로막혔다. 한국의 투쟁적인 움직임에도 우루과이는 냉정함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43분 락살트가 또 한 번 원투 패스로 한국 측면을 파고든 뒤 올린 크로스를 크리스티안 스투아니가 위협적인 헤딩으로 응수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