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6178 0372018101248146178 06 0602001 5.18.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끝까지 사랑’ 이영아, 강은탁 없이 아들 출산…“호적에 못 올려” 시댁 외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안태경 기자] 이영아가 홀로 출산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 극본 이선희)에는 한가영(이영아 분)의 상태를 알게되는 한수창(김하균 분)과 한두영(박광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서미순(이응경 분)은 한가영과 윤정한(강은탁 분)이 강세나(홍수아 분)로 인해 수모를 겪어온 사실을 알게 됐다. 때문에 한가영이 만삭의 몸으로 남편도 없는 채 홀로 버티는 것에 억장이 무너져 내렸다. 한가영으로부터 강세나의 민낯을 전해 듣게 된 서미순은 경악했다.

이에 강세나를 찾아가 “네가 그러고도 사람이야? 그런 짓 하가도 잘 살기를 바라?”라며 “내 아들 속인 거 모를 줄 알아? 윤서방 두 번이나 잡혀가게 만들고, 그 집안 망하게 만들고, 우리 가영이가 그때마다 얼마나 울었을까 너네 자식 가지고도 협박했니?”라고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제 지켜야 할 딸이 있는 강세나는 막 나가지 못했다. 이에 “그이한테 말씀하실 거에요? 그럼 저 진짜 못살아요”라고 딸을 감싸고 돌았다. 서미순은 “그래도 애미라고 딸자식 걱정은 되니?”라고 혀를 찼다.

한수창과 한두영은 뒤늦게 사실을 알고 버선발로 달려왔다. 한수창은 자신이 지금껏 윤정한을 닦달해서 한가영이 아비도 없는 자식을 키우게 됐다며 울먹였다. 하지만 진실을 알고 있는 서미순은 “그럼 윤서방이 몽니라도 부린다는 거냐”라고 혀를 찼다. 한가영은 아이를 자신의 손으로 키우겠다며 두 사람을 안심시켰다.

강현기(심지호 분)는 자신의 자리를 찾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마침 본사에 올라왔다가 한가영의 상태를 듣게 된 그는 분식집을 찾아갔다. 한가영은 강현기를 피하려고 했지만 마침 윤정한으로부터 “갈곳이 놀이터 밖에 없다”는 말을 들은 게 기억이 난 그는 발걸음을 옮겼다.

하필이면 이때 한가영에게 진통이 오고 급하게 병원으로 향하게 됐다. 외롭게 아이를 출산했지만 한가영 곁에는 가족이 있었다. 보다못한 강현기는 윤정빈을 찾아가 어떻게 아이의 존재를 숨길 수가 있냐고 몰아붙였다. 끝끝내 윤정한의 가족들은 윤씨성을 아이에게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