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5605 1022018101248145605 05 0506001 5.18.15-RELEASE 102 인터풋볼 47077165

[A-현장분석] '후방 빌드업' 강조한 벤투호, 장현수 투입한 이유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정지훈 기자= "우루과이가 강한 것은 분명하지만 우리의 축구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잡고 싶다." 벤투 감독이 말한 우리의 축구란 후방 빌드업부터 시작되는 패스 축구를 의미했고, 이런 이유로 빌드업에 강한 장현수가 선발로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KEB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FIFA 랭킹 5위)와 격돌한다.

모든 면에서 한국이 열세인 것은 분명하다. 한국은 역대 우루과이를 상대로 1무 6패로 절대적인 열세에 놓여있고,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에서 패배를 안겨준 팀이기도 하다.

그러나 축구공은 둥글다. 한국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당시 FIFA 랭킹 1위였던 독일을 완벽하게 제압하며 한국 축구의 저력을 보여줬다. 비록 우루과이가 세계적인 강호인 것은 분명하지만 한국 축구의 성지라 불리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짜릿한 승리를 노리고 있다.

총력전을 펼치는 벤투호다. 우루과이전을 앞둔 벤투 감독은 "팬 분들에게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고, 혼이 담겨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한국 축구의 혼이 담긴 축구를 다짐했고, 동시에 "이번 경기를 통해 우리의 색깔을 강하게 하고, 우리의 축구를 만들 것이다. 한 마디로 내가 원하는 팀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며 자신의 목표를 뚜렷하게 밝혔다.

벤투 감독이 말한 우리의 축구란 후방에서부터 빌드업을 시작해 상대의 압박을 벗겨내고, 빠른 공격 전개를 통해 찬스를 만드는 것을 의미했다. 이런 이유로 벤투 감독은 후방 빌드업이 좋은 수비수인 김영권과 장현수를 투입했고, 전방에는 폭발적인 스피드를 자랑하는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투입했다.

전술에 있어서 큰 틀에 변화는 없었다. 4-2-1-3 포메이션을 사용한 벤투호는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공격진에 투입하고,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남태희가 지원 사격한다. 4명의 공격 자원 모두 빠르고 민첩하다는 것이 특징이고, 우루과이의 뒤 공간을 노린다.

중원은 기성용과 정우영이 구축한다. 이유는 분명했다. 안정적인 수비력과 패싱력을 고루 갖춘 두 선수를 통해 중원에서 세밀한 패스 플레이를 시도하고, 동시에 포백까지 보호하는 임무를 맡았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나선다. 특히 중앙 수비에 발 기술과 패싱력이 좋은 김영권과 장현수를 배치해 후방부터 빌드업을 시작한다. 여기에 공격적인 능력을 갖춘 홍철과 이용을 투입해 공수 모두에 기여한다. 골문은 킥력이 좋은 김승규가 배치되고, 벤투 감독의 색깔을 확연히 알 수 있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