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4800 0372018101248144800 06 0603001 5.18.12-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종합]"착한 기석이로 살 것"..쌈디, 대학 공연 中 욕설 논란 사과 진심 통할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이먼디/사진=이지숙 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한 대학교에서 공연 도중 지난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1일 쌈디는 서울의 한 대학교에서 공연을 진행했다. 쌈디는 무대에 오르면서 "일단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술 마시고 욕을 해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근본 없는 악플러를 향해 한 욕이었다. 제 음악을 들어주시는 분들께 한 욕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당분간 술을 끊을 예정. 착한 기석이로 살겠다"고 앞으로의 다짐에 대해 말하기도.

또한 "제 라이브 방송 때문에 기분이 나쁘셨거나 불쾌하셨다면 죄송하게 생각한다. 욕과 술, 모두 자제하며 살도록 하겠다.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살 것.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지난 9일 쌈디는 개인 SNS 계정 라이브 도중 욕설을 해 논란이 일었다. 라이브 방송 도중 댓글로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이 있었던 것. 이에 쌈디는 화를 참지 못하고 분노하며 욕설을 내뱉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쌈디는 인맥힙합이라고 악플을 다는 악플러에게 "듣기 싫으면 처듣지마"라고 말했다. 또 "방구석에서 음악 처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이 XX으로 보이나. 너네는 음악이 쉬운 줄 아냐"라고 말하는 등 다수의 욕설을 뱉었다.

쌈디의 욕설을 들은 누리꾼들은 당황하며 의견이 둘로 갈렸다. 화를 참지 못하고 욕설을 내뱉은 모습에 실망하며 MBC '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하라는 의견과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한 것이 잘했다는 의견이었다.

욕설 논란이 커지자 쌈디는 자신의 SNS 계정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쌈디는 "지난 밤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욕설 논란 이후 대학교에서 있었던 공연이 첫 공식석상이었던 쌈디. 그의 반성이 대중들에게 진심으로 전해질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쌈디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